전체 기자
닫기
한동인

bbhan@etomato.com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이낙연 "오세훈·박형준 조사받을 처지…거짓말 드러날 것"

중앙선대위 회의서 "공직사회 도덕적 해이에 국민 분노"

2021-03-22 10:37

조회수 : 1,984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한동인 기자]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상임선거대책위원장이 국민의힘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와 박형준 부산시장 후보의 부동산 의혹을 겨냥 "야당의 서울·부산시장 후보가 모두 고발돼 조사 받아야 하는 처지"라고 꼬집었다.
 
22일 이 위원장은 국회에서 열린 중앙선거대책위원회에서 "거짓말은 언젠가 드러나기 마련"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야당의 서울·부산시장 후보가 부동산 의혹을 풀지 못하고 거짓말을 계속하면 서울·부산시의 도덕적 해이는 어떻게 회복할 수 있을지 걱정"이라고 지적했다.
 
이 위원장은 "야당 서울시장 후보는 내곡동 땅 셀프보상 의혹에 엉뚱 해명을 한 뒤 진실이 드러나면 말을 바꾸는 일을 몇 차례 되풀이했고 야당 부산시장 후보는 엘시티(LCT) 특혜분양 의혹에 국민 상식과 동떨어진 해명으로 버텼다"며 "야당 부산시장 후보는 불법사찰 관여 의혹도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국민이 분노하는 이유는 부동산에 대한 공직사회의 도덕적 해이에 있다. 공직사회의 도덕적 긴장을 회복해야 한다"며 "민주당 당원과 지지자께 호소드린다. 아는 분들꼐 전화를 걸어 투표에 꼭 참가하자고 간절히 말씀드리는 운동을 해달라"고 말했다.
 
다만 한국토지주택공사(LH) 투기 사태와 관련해서는 "송구스런 마음을 누를 길이 없다. 고개를 들 수 없다"며 "특검이 출범하면 정해진 범위 내에서 집중수사를 벌일 것이다. 2중, 3중의 조사와 수사를 통해 부동산 범죄를 이번에 완전히 뿌리뽑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 더불어민주당 대표실에서 열린 중앙선대위원회의에서 이낙연(오른쪽) 상임선대위원장이 발언을 하고있다. 사진/뉴시스
 
한동인 기자 bbhan@etomato.com
  • 한동인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