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이정하

ljh@etomato.com

뉴스토마토 이정하 기자입니다.
(청년대책)일자리 '104만명+α' 창출…6조 투입 "취·창업·사각지대 해소"

청년층 '쉬었음' 8만8000명 더 늘어

2021-03-03 15:49

조회수 : 1,264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이정하 기자] 정부가 코로나19로 급격히 악화된 청년 고용률 회복을 위해 올해 5조9000억원을 투입한다. 특히 청년 104만명 이상에 대한 취·창업 필요 지원이 이뤄질 예정이다. 또 구직단념청년 발굴 등 노동시장 밖 청년들에 대한 지원 사각지대도 해소한다.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은 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관계부처 합동으로 브리핑을 열고 올해 5조9000억원 투입, 청년 104만명 지원을 골자로 한 '청년고용 활성화 대책'을 발표했다.
 
이번 대책은 코로나19로 급격하게 악화된 청년 고용율 악화에 따른 후속 조치다. 지난해 청년 고용률은 42.2%로 직전년(43.5%)보다 1.3%포인트 하락한 상황이다. 이는 신규 채용 감소와 대면 서비스 침체 등으로 청년 일자리가 축소된 탓이다. 
 
구직기간 장기화로 경제활동을 포기하는 청년도 늘면서 지난해 기준 청년 취업자수는 376만3000명으로 전년보다 18만3000명 급감했다. 체감실업률도 25.1%로 2.2%포인트 감소했다. 청년층의 '쉬었음' 규모도 44만8000명으로 8만8000명 증가했다. 
 
이에 따라 정부는 지난해 수립한 '청년정책 기본계획(4조4000억원, 79만4000명)' 등의 추진과제에 이어 1조5000억원, 24만6000명(+α) 지원을 추가한다. 즉, 올해는 5조9000억원을 투입하는 등 104만명(+α) 청년에게 필요한 취·창업 지원에 방점을 찍었다.
 
이번 청년 고용 활성화 대책에는 △미래 유망산업 중심의 '디지털 일자리' 확대 △청년 신규채용에 대한 '특별고용촉진장려금' 시행 △디지털·신기술, 그린 분야 'K-디지털 트레이닝' 확대 △디지털 기초훈련 추가 지원 'K-디지털 크레딧' 확대 △'국민취업지원제도'를 통한 패키지 지원 △실력있는 스타트업 발굴 등이 포함됐다.
 
아울러 사각지대 해소를 위해 노동시장 밖 청년에 대한 지원도 강화한다. 해당 지원은 구직을 단념한 청년 5000명을 대상으로 국민취업제도와 연계한 '청년 도전 지원사업'을 신설한다.
 
더불어 구직이 장기화되거나 경제활동을 포기하기 전 청년들을 대상으로 조기개입할 수 있는 고용서비스도 제공한다.  이를 위해 교육부의 학교 졸업생 정보가 연계·활용될 예정이다. 
 
이재갑 장관은 "고졸 청년의 취업이 활성화 되도록 지역 맞춤형 고졸 청년 지원사업 확대에 200억원을 투입하겠다"며 "산학일체형 도제학교 추가선정 등을 통한 산업계 맞춤형 고졸 인재 육성에도 노력하고, 교육부와 관계부처가 함께 고졸 취업 활성화방안도 올해 상반기 내 수립할 것"이라고 말했다.
 
 
세종=이정하 기자 ljh@etomato.com
  • 이정하

뉴스토마토 이정하 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