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조용훈

joyonghun@etomato.com

정부세종청사를 출입하고 있습니다.
(2.4대책 후속)광명시흥·부산대저·광주산정 1차 신규 공공택지 지정

광명시흥 등 3곳, 10만1000호 공급

2021-02-24 10:00

조회수 : 1,339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조용훈 기자] 정부가 경기 광명시흥, 부산대저, 광주산정 등 총 3곳을 1차 신규 공공택지로 지정했다. 해당 지역에는 총 10만1000호의 신규 주택을 공급할 계획이다. 또 '2·4 부동산 대책' 발표 당시 밝힌 전체 25만호 신규 공공택지 중 나머지 15만호 입지도 오는 4월경 추가 발표할 예정이다.
 
국토교통부는 '공공주도 3080+ 대도시권 주택공급 획기적 확대방안'의 후속조치로 광명시흥, 부산대저, 광주산정를 신규 공공택지로 추진한다고 24일 밝혔다.
 
지역별 예정된 공급물량은 광명시흥(1271만㎡) 7만호를 비롯해 부산대저(243만㎡) 1만8000호, 광주산정(168만㎡) 1만3000호 등 총 10만1000호(총 1682㎡ 규모)다.
 
광명시흥은 6번째 3기 신도시로 서남권 발전의 거점이 되는 자족도시로 조성한다. 광명시흥은 서울 여의도에서 12㎞ 거리다. 이 지역은 수도권 제1순환고속도로 안쪽에 위치해 서울 내 주택수요를 일정 부분 흡수할 것으로 보인다.
 
부산대저는 부산연구개발특구와 연계한 자족도시로 조성한다. 또 배후주거지를 공급하고, 연접지역에는 15만㎡ 자족용지를 배치, 특구 기능을 강화한다. 62만㎡ 규모의 공원·녹지 조성을 통해 낙동강과 연계한 녹지축도 구축한다. 생활권별 공원과 연계한 생활SOC 설치 등 커뮤니티 거점 조성에도 주력한다
 
광주산정에는 광주형 일자리 사업과 연계한 빛그린산단 등 근로자를 위한 양질의 주거지를 공급할 계획이다. 스마트 물류·청년창업 플랫폼 등이 대표적이다. 아울러 다양한 주거 수요를 반영한 자연친화적 주거단지도 조성한다. 38만㎡의 공원·녹지 조성을 통한 녹지체계도 구축한다.
 
특히 이번 신규 공공택지는 주민공람 공고 즉시 개발행위 제한 및 불법행위 방지를 위해 개발예정지역·주변지역을 토지거래허가구역으로 지정할 방침이다.
 
이번 1차 신규 공공택지는 오는 2022년 상반기 지구지정을 완료하고, 2023년 지구계획을 거쳐 이르면 2025년 순차적으로 입주자모집에 들어간다.
 
이번 1차로 확정된 10만호 외에도 나머지 15만호 신규 공공택지 입지는 지자체 협의를 거쳐 4월경 공개할 계획이다. 
 
정부가 경기 광명시흥, 부산대저, 광주산정 등 총 3곳을 신규 공공택지로 지정한다고 24일 밝혔다. 사진은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이 지난 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별관 강당에서 열린 ‘공공주도 3080+ 대도시권 주택공급 획기적 확대방안 브리핑’에서 발표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세종=조용훈 기자 joyonghun@etomato.com
  • 조용훈

정부세종청사를 출입하고 있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