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이성휘

민주당, 국정원에 'MB 불법사찰' 자료 요구…야당 "신종 정치개입" 반발

박형준 개입 여부도 쟁점…민주당 "MB 정무수석실에 배포한 흔적 발견"

2021-02-22 20:29

조회수 : 939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이성휘 기자] 국회 정보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은 22일 국가정보원에 이명박 정부 시절인 지난 2009년 12월16일 이후 국회의원 등에 대한 사찰자료 제출을 요구했다. 야당은 '국정원의 신종 정치개입'이라고 반발했다.
 
국회 정보위 민주당 간사인 김병기 의원은 이날 오후 박지원 국정원장이 출석한 정보위 전체회의가 끝난 뒤 브리핑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이날 요구된 자료는 △2009년 12월16일 작성된 '민정수석실, 정치인 등 주요 인사 신상자료 관리 협조 요청' 보고서 △해당 보고서에 의거한 사찰성 정보 수집 생산·배포 관련 사항 △기준일 이후 사찰 대상자 수 및 문건 수, 사찰 방법 등이다.
 
이에 국민의힘 간사인 하태경 의원은 "국정원이 60년 흑역사를 공명정대하게 청산하는 게 아니라, 선택적·편파적으로 청산하려고 하고 있다"며 "신종 정치개입 드라이브"라고 강하게 반발했다.
 
국민의힘 박형준 부산시장 예비후보 관련 공방도 이어졌다. 김 의원은 "국정원의 생산 보고서가 보통 민정·정무수석실, 총리실로 배포한 흔적은 발견했다고 보고했다"고 전했다. 이는 이명박정부 시절 청와대 정무수석을 지낸 박 후보가 당시 국정원의 불법사찰을 인지하거나 관여했을 가능성을 시사한 것이다.
 
반면 하 의원은 "박 정무수석(박 예비후보)이 불법사찰 정보를 직접 보고받았는지는 확인되지 않았다"고 선을 그었다.
 
국회 정보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은 22일 국가정보원에 이명박 정부 시절인 지난 2009년 12월16일 이후 국회의원 등에 대한 사찰 자료 제출을 요구했다. 사진은 박지원 국정원장이 국회 정보위에 출석한 모습이다. 사진/뉴시스
이성휘 기자 noirciel@etomato.com
  • 이성휘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