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김보선

kbs7262@etomato.com

시장을 보는 또 하나의 눈이 되어드립니다.
(보험사 해외투자 속도조절)①부동산·SOC·항공기 투자…'부실징후' 감독 강화

올해 2조 부동산 만기도래 "엑시트 우려"…'리스크관리 모범규준' 마련

2021-02-22 12:00

조회수 : 1,016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김보선 기자] 금융당국이 보험사 해외 대체투자 부실 가능성이 커지자 감독 강화에 나섰다. 올해 만기가 도래하는 해외부동산 투자의 엑시트(자금회수) 리스크 등에 대비해 리스크관리 모범규준 마련을 유도할 방침이다. 
 
22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보험사 해외 대체투자 규모(20년 9월말 기준)는 70조4000억원으로 총자산의 6.5% 수준이다. 직접 투자보다는 펀드 매수같은 간접방식으로 투자한다. 유형별로는 부동산이 24조1000억원(34.2%)으로 가장 많고 이어 사회간접자본(SOC) 20조원(28.4%), 기업 인수·구조조정 9조3000억원(13.2%) 등이다. 
 
세부 투자처를 보면 오피스 10조9000억원(15.5%), 발전·에너지 8조5000억원(12.1%), 항공기·선박 4조9000억원(7.0%), 사모펀드(PEF) 등 인수금융 4조9000억원(7.0%) 순이다. 
 
지역은 주로 선진국에 집중됐다. 미국 26조8000억원(28.1%)을 비롯해 영국 6조5000억원(9.2%), 프랑스 2조7000억원(3.8%), 기타 유럽 6조8000억원(9.7%) 등이다. 특히 오피스·호텔·복합시설 등에 투자하는 해외부동산의 63.4%(15조3000억원)는 미국에 집중된 걸로 나타났다.
 
신규투자는 지난 2018년 15조5000억원을 정점으로 축소되고 있고 특히 지난해(6조6000억원)는 코로나19 영향으로 크게 감소했다. 투자잔액의 68.3%(48조1000억원)가 2030년 이후 만기여서 당장 경기변동으로 인한 영향은 제한적이다.
 
지난해 1~9월 보험사 해외 대체투자에 따른 이자·배당수익은 2조원으로 3분기 기준 이익을 실현 중이다. 다만 올해 만기가 도래하는 해외 대체투자(4조4000억원) 중 2조원이 부동산관련 투자여서 임대·매각 여건이 악화될 경우 엑시트 리스크가 있다는 게 금융당국의 판단이다. 금감원 관계자는 "코로나19 영향으로 해외 부동산, 항공기 투자의 펀드 가치가 하락해 일부자산에서 1944억원의 손실이 발생하는 등 손실이 확대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금감원은 차주부도, 공사 지연·중단 등의 부실징후가 있는 자산이 2700여억원 더 있다고 보고,  '보험회사 대체투자 리스크관리 모범규준'을 마련해 건전성 평가를 강화할 계획이다. 리스크관리 모범규준은 보험사 자체 점검결과 파악된 우수사례를 기초로 올해 상반기 중 마련한다. 현지 실사나 높은 담보인정비율(LTV) 등 고위험 대체투자의 심의절차 등 가이드라인을 구체화한다. 
 
동일 투자에 대한 보험사별 건전성 분류, 손실 인식차이 등을 점검하고 부실징후를 고려한 유가증권 건전성 평가도 지도한다. 현재 결산감사 중인 외부감사인에게도 대체투자 자산을 공정평가하고 손실인식, 적정 충당금 적립 점검을 강화해달라고 요청했다. 
 
대체투자 비중이 높고 내부통제가 취약한 보험사의 대체투자에 대해서는 매월 건전성 현황과 부실여부를 집중관리한다. 정기적인 현황파악을 위한 대체투자 업무보고서는 보다 정밀하게 개정할 예정이다. 
 
김보선 기자 kbs7262@etomato.com
 
  • 김보선

시장을 보는 또 하나의 눈이 되어드립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