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신태현

htengilsh@etomato.com

전진만 염두에 두려합니다
구직자 46% "취업 목표 변했다"

업종 변경이 1위…목표 기업 1순위는 중소기업

2021-02-22 09:35

조회수 : 1,116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신태현 기자] 코로나19로 인해 취업준비생 상당수가 업종 변경을 하고 목표 급여를 낮춰서라도 취업을 서두르려는 것으로 나타났다.
 
구인구직 매칭 플랫폼 사람인은 구직자 2062명에게 ‘2021년 취업목표 변화’에 대해 설문조사를 실시해 22일 결과를 발표했다. 조사 결과 응답자의 46%가 ‘취업목표가 이전과 달라졌다’고 답했다. 절반 가까이 되는 수치다.
 
목표 중 가장 많이 변한 부분은 ‘취업하고자 하는 업종’(48.3%, 복수응답)이었다. 이어 ‘연봉 수준’(34.6%), ‘직무 변경’(29.1%), ‘기업 규모’(25.2%), ‘기업 유형’(16.7%) 등이 있었다.
 
응답자들은 취업 목표가 변화한데는 ‘코로나19의 영향이 매우 컸다’(73.5%)고 밝혔다. 실제 여행·항공·숙박·외식업 등은 코로나19로 타격을 크게 받으면서 산업에 속한 기업 전반이 휘청였다. 채용을 진행하지 못할 뿐 아니라 기존 직원 80% 이상을 해고한 곳도 있다.
 
취업 목표를 변경한 이유는 ‘취업을 빨리하기 위해서’(45.4%, 복수응답)가 많았고, ‘코로나19로 어디든 취업이 되는게 다행이라서’(35%), ‘안정성을 더 중요하게 생각해서’(33.3%), ‘현재 스펙으로는 기존 목표 기업에는 취업 못할 것같아서’(23.8%), ‘빨리 경력을 쌓는게 더 중요하다고 생각해서’(20.2%) 등의 순이었다.
 
목표 기업은 중소기업(61.5%,복수응답)이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 대기업·중견기업(36.5%), 공공기관(34.7%)이 비등한 수준이었고, ‘외국계기업’(11%), 공무원(10.1%) 순이었다.
 
취업 목표를 변경한 구직자들은 현재 목표하는 기업이 본인의 스펙 수준을 생각할 때 적절하다(44.6%)고 생각하는 비율이 가장 많았지만, ‘훨씬 낮춰가는 것’이라고 답한 이들도 40.9%로 비슷한 수준으로 집계됐다.
 
현재 취업을 위해 준비하고 있는 것 1순위는 ‘직무분야 자격증’(57.4%, 복수응답)이었다. 계속해서 ‘경력 위한 비정규직 근무’(26%), 아르바이트(25%) 등이 있었다.
 
한편, 취업 목표를 정할 시 가장 중요한 조건으로는 ‘직무 적합성’(49.7%)을 꼽았고, ‘업종 미래 발전성’(22.1%)이 2위였다.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영향으로 보인다. 다음으로 연봉(16.1%), ‘기업재무 상태’(5.7%) 등이 있었다.
 
자료/사람인
 
신태현 기자 htenglish@etomato.com
 
  • 신태현

전진만 염두에 두려합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