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조현정

jhj@etomato.com

열심히 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여 지도부 초청한 문 대통령 "역대 가장 좋은 성과 낸 당정청 자부"

"4차 재난 지원금, 최대한 넓고 두텁게 지원"

2021-02-19 13:39

조회수 : 984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조현정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지금처럼 당정청이 안정적인 모습을 보여준 때가 없었다"며 "역대 가장 좋은 성과를 얻어낸 당정청이라고 자부해도 좋을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지도부 초청 간담회에서 "국회 입법 활동에서도 입법 건수와 입법 내용, 양과 질 모두에서 매우 높은 성과를 만들어냈다"며 "국민들께서도 매우 어려운 시기를 겪고 계시면서도 집권 여당의 안정적인 위기 대응 능력을 든든하게 생각하며 신뢰를 보내고 있다"고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19 탓에 간담회를 미뤄왔는데 이낙연 대표가 사퇴를 앞둬 더 늦추지 못했다"며 "이 대표가 중심이 돼 당을 아주 잘 이끌어줘 감사하다"고 전했다.
 
4차 재난 지원금 지급과 관련해선 "코로나가 장기화 되면서 피해가 광범위하고 깊어졌기 때문에 최대한 넓고 두텁게 지원돼야 할 것이라고 본다"며 "처음부터 당과 생각이 똑같을 수는 없겠지만 사각지대가 최소화 되는 피해 지원책이 될 수 있도록 정부에서도 적극 임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당에서도 한편으로는 재정의 여건을 감안해 주시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다음주부터 시작될 백신 접종에도 만전을 기하겠다"며 "충분한 백신 물량을 확보했고, 공백 없는 공급과 접종이 준비돼 있기 때문에 신속하고 체계적인 접종으로 계획된 기간 내 집단 면역을 차질 없이 이룰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모두 발언에서는 최근 사의를 표명하고 나흘간 휴가에 돌입한 신현수 민정수석의 거취 문제에 대한 언급은 나오지 않았다.
 
이번 간담회는 지난해 코로나19 국면을 잘 이겨내고, 정기 국회에서 주요 법안을 통과시킨 여당 지도부에 대한 격려 성격으로 이뤄졌으며 도시락 오찬 형식으로 진행됐다. 당에서는 이낙연 대표와 김태년 원내대표, 박광온 사무총장, 홍익표 정책위의장, 김종민·염태영·노웅래·신동근·양향자·박홍배·박성민 최고위원 등 지도부가 참석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청와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지도부 초청 간담회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 뉴시스
 
조현정 기자 jhj@etomato.com
  • 조현정

열심히 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