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신태현

htengilsh@etomato.com

전진만 염두에 두려합니다
서울 중구, 무등록 의류제조업체까지 지원

구비 1억6천만 투입…개선 자부담 비중 10%

2021-02-15 12:38

조회수 : 1,311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신태현 기자] 서울 중구가 코로나19로 경영난에 처한 의류제조업체의 작업 환경 개선을 자체 예산으로 지원한다. 무등록 업체로 대상을 확대하고, 보조금 절반을 미리 지원한다.
 
중구는 오는 23일까지 자발적 환경개선이 곤란한 의류제조업체의 작업 환경개선 사업 신청을 받는다고 15일 밝혔다.
 
사업 대상은 상시 근로 10명 미만 소공인에 속하는 관내 의류제조업체다. 환기가 어려운 지하 또는 반지하 작업장을 우선 지원할 계획이다.
 
관내에 1400여개 의류제조업체, 5000여명의 종사자가 있는 봉제 집적지인데도 지원받는 업체 수가 턱없이 부족해 서울시 추진 사업에 의존하지 않고 구 자체 예산을 증액해 적극 지원했다는 설명이다. 올해 구비는 1억6000만원이다.
 
아울러 지원 대상을 확대하고 정산 이전에 지원액의 일부를 지급한다. 사업자 등록업체에 국한했던 대상에 무등록 업체를 포함하고, 선정 업체에 대해서는 지원금의 절반을 미리 지급한 후 준공 검사 뒤에 잔금을 지급하는 방식 등 영세업체의 자금난을 감안해 운영한다.
 
지원 사항에는 △흡음·방음설비 △폐수용 배관 △공기순환 장치 닥트 △바닥개선공사 △화장실 개선 등이 있다. 안전 관리 품목인 소화기, 화재감지기, 누전차단기, 배선함 등이 설치되지 않았거나 소요 연한이 지난 경우는 필수 신청대상이 된다. 신청 업체에 대한 실태조사 및 환경개선 컨설팅을 거쳐 대상자를 선정하고 최종 심의를 통과하면 오는 4월 지원한다.
 
지원금은 등록 업체의 경우 최대 900만원 이내, 무등록 업체는 최대 500만원 이내며 자부담 비율은 각 10%로 동일하다. 등록 업체 중 환경이 열악해 비용 소요가 큰 사업장에 대해서는 예외적으로 1500만원까지 상향 지원한다.
 
중구 관계자는 <뉴스토마토>와의 통화에서 "무등록 업체가 등록보다 많아 기준을 확대했다"며 "준공 이후 보조금을 지급하는 방식은 시간이 너무 오래 걸리고, 100%를 미리 주자니 OO해 50%로 정했다"고 말했다.
 
서양호 중구청장은 “의류제조업체 종사자와의 꾸준한 소통으로 현장의 어려움을 고민해왔고 이번 사업도 그 일환으로 시작하게 됐다”며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는 의류제조업체가 안전하고 쾌적한 작업환경에서 일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서울 중구는 오는 23일까지 자발적 환경개선이 곤란한 의류제조업체의 작업 환경개선 사업 신청을 받는다고 15일 밝혔다. 사진/중구
 
신태현 기자 htenglish@etomato.com
 
  • 신태현

전진만 염두에 두려합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