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김하늬

hani4879@etomato.com

적확한 기사를 쓰겠습니다
홍남기 "계란 4400만개 수입, 추가수입도 검토"

도봉구 농협하나로마트 찾아 성수품 동향 점검

2021-02-09 15:14

조회수 : 819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김하늬 기자]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설 명절을 앞두고 서울 마트를 찾아 계란 등 주요 성수품의 수급 및 가격 동향을 점검했다. 정부는 2월말까지 4400만개 계란을 수입하고, 공급 여건이 악화할 경우 추가 수입도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9일 오후 서울 도봉구 창동 소재 농협하나로마트를 방문해 매장을 돌라보며 계란 등 설 성수품 수급 및 가격동향을 점검하고 있다. 사진/기획재정부
 
9일 홍남기 부총리는 서울 도봉구 농협하나로마트를 찾아 "계란 공급 여건이 악화될 경우 계란 추가 수입도 추진하겠다"며 "계란이 원활하게 시장에 유통될 수 있도록 통관·검역 절차를 간소화하고, 산란일 등 고유번호 표시·포장 과정을 신속화하는 등 유통 과정을 점검하고 개선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포장 과정 신속화 등을 통해 계란유통의 전과정을 신속 점검해 개선하겠다"고 덧붙였다.
 
정부는 설 전까지 계란 공급량을 평시대비 1.3배까지 확대해 추가 상방압력을 억제한다는 방침이다. 대형마트 등을 통해 계란 20% 할인 판매하는 '농할갑시다' 행사를 지속 추진하고, 농축산물 할인 판매가 더 많은 전통시장에서 진행될 수 있도록 하는 방안도 강구한다는 계획이다.
 
홍 부총리는 "대형마트와의 간담회 등을 통해 농축산물 유통업계와의 협력도 지속 강화해 나갈 방침"이라며 "서민들이 안전하고 따뜻한 설 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한파 취약계층 등 소외계층에 대한 지원 확대와 온라인을 통한 전통시장 활성화 등 설 민생안정 대책을 차질없이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세종=김하늬 기자 hani4879@etomato.com
  • 김하늬

적확한 기사를 쓰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