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이성휘

noirciel@etomato.com

‘단순 새 소식’보다 ‘의미 있는 소식’ 전달에 노력하겠습니다.
우상호·정봉주 "당 통합 전제로 후보단일화 합의"

박영선·김진애 등도 범여권 후보군 단일화에 긍정적

2021-02-07 11:33

조회수 : 854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이성휘 기자] 4·7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출마한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의원과 열린민주당 정봉주 전 의원이 7일 양당 통합을 전제로 후보단일화에 합의했다.
 
두 후보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회동하고 합의문을 발표해 "양당의 뿌리가 하나라는 인식하에 통합의 정신에 합의하고 이를 이룰 수 있도록 노력한다"며 "통합을 전제로 한 후보 단일화에 합의한다"고 밝혔다.
 
이어 "양당 당헌·당규에 따라 지도부 결정과 전 당원 투표를 통해 통합 절차를 추진한다는 원칙에 동의한다"면서 "선거 전 민주당과 열린민주당 통합을 추진하되 어려울 경우 통합 선언을 한다는 것에 동의한다"고 말했다.
 
우 의원은 앞서 김진애 열린민주당 예비후보와도 각 당 최종후보로 선정될 경우 단일화하기로 뜻을 모았다. 현재 여론조사 1위를 달리고 있는 민주당 경선 주자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측 역시 단일화에 긍정적인 것으로 전해진다.
 
다만 두 후보의 발표 내용은 일단 개인 의견이다. 이낙연 민주당 대표 등 여당 지도부는 여권 단일화에 대한 의견을 공식적으로 밝히고 있지 않다. 당내 여론을 수렴하는 과정이 필요하다는 원론적인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다.
 
우 의원은 "정당 통합은 지도부와 당원 의사를 물어야 하고, 저희가 시점이나 방법을 합의할 자격은 없다"면서 "양당 지도부가 그런 일을 추진하도록 후보 차원에서 동의하고 추진하는 것을 제안하는 성격"이라고 설명했다.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출마한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예비후보와 정봉주 열린민주당 예비후보가 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범여권 서울시장 후보 단일화 합의문을 들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성휘 기자 noirciel@etomato.com
  • 이성휘

‘단순 새 소식’보다 ‘의미 있는 소식’ 전달에 노력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