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한동인

bbhan@etomato.com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여 지도부, 홍남기 겨냥 "자기 확신 절제해야"

최고위원회의 재정 역할 강조…"이견 표출, 세련되고 정무적이어야"

2021-02-05 11:09

조회수 : 907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한동인 기자] 더불어민주당 지도부가 4차 재난지원금 선별·보편 지급 방침과 관련해 우려를 표한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장관에 "자기 확신을 절제해야 한다"고 지적하고 나섰다.
 
5일 김태년 민주당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코로나 위기 타개를 위해 무엇보다 정부의 재정 정책이 최우선돼야 한다"며 "K방역이 성과가 있어, 경제도 조금만 버티면 된다고 안일하게 생각해선 안 된다. 절박한 자세로 재정의 역할을 더욱 강화해 국민의 삶과 경제를 지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원내대표가 홍 부총리를 직접 겨냥하지는 않았지만 재정의 역할을 주문하며 4차 재난지원금에 대한 반발을 위회적으로 지적한 것으로 보인다.
 
김종민 최고위원은 홍 부총리에 대한 직접적인 비판을 내놨다. 그는 "홍 부총리가 민주당의 피해보상 지원과 경기진작 동행 방침에 받아들이기 어렵다며 공개적으로 반대했다"면서 "표현을 절제했다고는 하지만 표현 절제보다 더 중요한 것은 기재부의 실무판단만 옳다는 자기 확신을 절제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우리나라가 고령사회로 전환되는 초입이라 부채비율이 증가할 거란 걱정도 맞는 말이다. 경제활동인구에 대한 직접적 현금 지급이 국민경제 건강성을 헤치고 재정원칙에 어긋난다는 것도 일리 있다"면서도 "그러나 지금은 국가재난상황으로 비상한 경제 대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양향자 최고위원은 "최근 4차 재난지원금 지급을 두고 당정 간 이견에 대해 일각에서 갈등, 반기, 대립이라고까지 한다. 동의하지 않는다. 그것이 우리의 방식"이라며 "이견을 보장하고 자유로운 논의 과정을 존중하는 태도야말로 정부의 가장 큰 강점"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그 방식은 반드시 세련되고 정무적이어야 한다"며 "대한민국의 경제 수장이 당·정 회의라는 회의체를 무시하고 공개적으로 SNS에 의견을 개진하는 것은 세련되지도 정무적이지도 않다. 나라의 곳간지기인 홍남기 부총리의 입장을 이해 못 하는 것은 아니다. 하지만 당정이 하나임을 생각하면 아쉬운 행동이었다"고 꼬집었다.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가 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한동인 기자 bbhan@etomato.com
  • 한동인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