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이성휘

최재성 "당정 재난지원금 이견 있었다…끝까지 가면 심각"

'북한 원전 논란' "USB 공개 국격 떨어져, 공개시 국민의힘 책임져야"

2021-02-03 10:41

조회수 : 1,085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이성휘 기자] 최재성 청와대 정무수석은 3일 당정 간 '4차 재난지원금 보편·선별 지급 논란'에 대해 "의견들을 좁혀나가지 않고 끝까지 계속 이렇게 간다면 심각한 문제"라고 우려했다.
 
최 수석은 이날 오전 KBS 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에 출연해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보편·선별 지원 동시 추진의 뜻을 밝히자 홍남기 경제부총리가 바로 반박한 것을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진행자의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다만 그는 "이 대표와 홍 부총리의 주장뿐만 아니라 경제부처와 당하고 이견들이 늘 있어왔다"면서 "어찌 보면 자유로운 토론이 보장된 것으로 볼 수 있다"며 이 대표의 국회 교섭단체 대표 연설을 시작으로 정치권 내 본격적인 논의가 시작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최 수석은 국민의힘이 '북한 원전 건설 의혹'을 지속적으로 제기하며 2018년 남북 정상회담 때 북측에 전달된 USB 공개를 요구하는 것에 "국익과 외교 안보 사항에 피해가 있고 국격이 떨어져 공개하지 않고 있는 것"이라며 "공개를 해도 정말 원전의 원 자도 없다"고 일축했다.
 
그러면서 "(야당의 요구에 따라) 만약 공개가 됐을 경우에 그 책임을 져야 된다"며 "공당으로서 국민을 향한 사과와 재발방지의 방법과 약속까지도 제시를 해야 된다"고 압박했다.
 
최재성 청와대 정무수석은 3일 당정 간 ‘4차 재난지원금 보편·선별 지급 논란’에 대해 “의견들을 좁혀나가지 않고 끝까지 계속 이렇게 간다면 심각한 문제"라고 우려했다. 사진은 최 수석이 지난해 11월17일 국회 운영위 전체회의에서 발언하는 모습이다. 사진/뉴시스
이성휘 기자 noirciel@etomato.com
  • 이성휘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