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한동인

bbhan@etomato.com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박영선 "이번 선거 대선 징검다리로 생각해선 안돼"

'월간 김어준' 출연해 과거 비문 시절 일화 소개도

2021-01-30 17:02

조회수 : 1,863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한동인 기자] 서울시장 보궐선거 더불어민주당 예비후보인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이번 선거와 관련해 "서울시장직을 대선의 징검다리로 생각하는 건 옳지 않다"라고 지적했다.
 
30일 공개된 유튜브 '월간 김어준'에 출연한 박 전 장관은 "세상의 모든 것은 지리로 시작한다. 지리학 전공자로서 도시에 대한 관심과 탐구가 나의 강점이자 서울시장의 조건"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과거 노무현 전 대통령을 언급하며 "정치를 전혀 모르는 대변인이 필요하다고 하시면서 영입을 제안했다"면서 "대변인 좀 하다가 아니다 싶으면 방송사로 돌아가라 해서 가능할 줄 알고 했는데 속았다"라고 하기도 했다.
 
박 전 장관은 과거 비문으로 분류됐던 것과 관련해서는 "제 의견을 안 들어줘서 삐졌었다"고 털어놓기도 했다.
 
그는 "2012년 대선 당시 제가 문재인 후보에 집착하고 있었고 반드시 이겨야 한다는 마음이 컸는데 제 의견을 들어주지 않았다"며 "인정을 못 받았다는 마음에 삐져서 그 이후로는 회의에 오라고 하면 잘 안 갔다"고 말했다.
 
이어 "사실 속마음은 회의에 안 가면 (문 대통령이) '박영선 왜 안 왔나'라고 할 줄 알았는데 찾지를 않더라"며 "문 대통령은 애정이 눈빛으로만 나타나고 말씀을 잘 안 하는 스타일"이라고 했다.
 
다만 관계 회복 과정에서 "2017년에 전화를 주셨는데 안 받았다. 하루 지나서 또 왔는데 또 안 받았다. '세 번째 오면 받겠다'라는 마음이었다"며 "두 번째도 안 받으니까 양비(양정철 비서관)가 나타나서 전화 좀 받으라고 하더라"고 말했다.
 
그는 "제가 그 분(양 비서관)한테는 안 받을 거라고 해놓고는 사실은 전화가 언제 오나 기다렸다"며 "전화 통화를 하는 순간 마음은 다 풀렸지만 목소리는 냉랭하게 했다. 그리고는 만나서 3시간 동안 그동안 섭섭했던 것을 다 말했다. 그러고는 (서운함이) 다 사라졌다"고 전했다.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출마한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28일 오후 서울 구로구에 위치한 의료영상정보 솔루션 기업인 인피니트헬스케어를 방문해 김동욱 대표 등 직원들과 간담회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한동인 기자 bbhan@etomato.com
  • 한동인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