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한동인

bbhan@etomato.com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문 대통령 "고위공직자 대한 사정 역량 대폭 강화해야"

임명장 수여식서 박범계 장관에 주문…"국민 체감 성과 기대"

2021-01-29 19:16

조회수 : 2,510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한동인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박범계 신임 법무부 장관에게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까지 포함해 고위공직자에 대한 사정 역량이 대폭 강화될 필요가 있다"고 당부했다.
 
29일 문 대통령은 박 장관과 한정애 신임 환경부 장관, 황기철 신임 국가보훈처장에 대한 임명장 수여식 후 환담에서 이같이 말했다고 청와대가 전했다.
 
문 대통령은 "법무부는 검찰 개혁으로 수사체제의 변동이 있었는데 국민이 변화로 인해 불편하지 않도록 안착시키는 노력이 중요하다"며 "수사체제 변화로 국가가 갖고 있는 수사의 총역량이 후퇴하지 않아야 한다. 그러려면 수사기관의 협력이 중요하다"고 했다.
 
이어 "권력기관 개혁은 끝난 게 아니다. 중요한 발걸음을 옮겼을 뿐"이라며 "지속적으로 더 발전해야 한다. 그 과정에서 검찰 구성원도 공감하고 스스로 개혁 주체가 되어 능동적으로 나설 수 있도록 이끌어 달라. 국민께 체감되는 성과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 장관에게는 "환경부는 그린 뉴딜과 2050 탄소중립이 중장기 과제"라며 "우리 정부에서 확실한 출발, 확실한 토대를 마련해야 한다. 구체적인 시나리오와 로드맵을 완성해야 하는데 잘 준비해 달라"고 주문했다.
 
그러면서 "한 장관은 국회 상임위원장 시절부터 탁월한 조정 능력을 보였으니 갈등 과제들을 잘 해결해 나가실 것으로 믿는다"며 "청문회에서도 아주 좋은 평가를 받아 기대가 크다"고 했다.
 
보훈처장에는 "보훈복지가 일반복지보다는 높아야 한다"며 "가령 수당이 우리 정부에서 인상됐는데 일반복지 부분이 깎여 변동이 없으면 올린 보람이 없다. 보훈수당 인상이 전체 복지를 높이도록 해 달라"고 당부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29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신임 박범계 법무부장관, 한정애 환경부장관, 황기철 국가보훈처장 임명장 수여식 후 함께 환담장으로 이동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한동인 기자 bbhan@etomato.com
  • 한동인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