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조용훈

joyonghun@etomato.com

정부세종청사를 출입하고 있습니다.
정세균 "코로나 정치 이용 행태 개탄스럽다"

오세훈·안철수, 9시 이후 영업제한 등 정부 방역지침 비판

2021-01-22 09:30

조회수 : 2,011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조용훈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가 “힘들어하는 자영업자들의 불안감을 파고들어서 선거에 이용하려는 일부 정치인들의 행태가 개탄스럽다”며 “방역을 정치에 끌어들여 갑론을박으로 시간을 허비할 만큼 현장의 코로나19 상황은 한가하지 않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22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어제 정치권 일각에서 정부의 아홉시 이후 영업제한 조치를 두고 ‘코로나가 야행성이냐’, ‘비과학적·비상식적 영업규제’라며 당장 철폐할 것을 요구했다고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전날 야권의 서울시장 보궐선거 예비후보인 오세훈 전 서울시장과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일률적인 영업 제한 규제를 풀어야 한다며 정부의 코로나19 방역지침을 비판했다.
 
정 총리는 “사회적 거리두기의 가장 큰 기본 원칙은 접촉의 기회를 최소화하는 것”이라며 “아홉시 이후는 식사 후 2차 활동이 급증하는 시간대로 만남과 접촉의 기회가 늘고, 이동량도 증가하는 시간대”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심야로 갈수록 현장의 방역관리가 어려워지는 현실적 문제도 있다”며 “지난 연말 하루 1000명을 넘던 확진자가 점차 줄어드는 것도 아홉시 이후 영업제한과 모임 제한의 효과가 컸다는 게 방역 전문가들의 판단”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또 “평범한 일상을 양보하고 인내하면서 방역에 동참하는 국민들을 혼란스럽게 하는 언행은 바람직하지 않다”며 “자제할 것을 간곡히 부탁한다”고 당부했다.
 
아울러 최근 최근 경기, 충청, 영·호남 지역을 중심으로 발생한 조류인플루엔자와 관련해선 “농식품부와 환경부는 철새가 돌아오는 2월까지 확산 차단에 총력을 다해달라”며 “산란계의 살처분으로 달걀 공급이 줄어드는 등 밥상물가에 적신호가 켜졌으니, 국민들께서 설 명절 물가를 걱정하지 않게 수급 안정 조치를 면밀히 챙겨 달라”고 지시했다.
 
22일 정세균 국무총리는 코로나19를 선거에 이용하려는 일부 정치인들의 행태가 개탄스럽다고 밝혔다. 사진은 정 총리가 21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대본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세종=조용훈 기자 joyonghun@etomato.com
  • 조용훈

정부세종청사를 출입하고 있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