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한동인

bbhan@etomato.com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지역사랑상품권 4.5조 설 연휴에 풀린다

당정 설 민생안정 대책 논의…맞춤형 피해 지원책도 모두 빠른 집행

2021-01-20 09:54

조회수 : 1,176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한동인 기자] 더불어민주당과 정부가 설 연휴 민생안정을 위해 올해 1분기 지역사랑상품권을 4조5000억원 규모로 확대하고, 설 식품 구매지원대금을 2배로 늘리기로 했다.
 
20일 당정은 국회에서 설 연휴 민생안정을 위한 협의회를 열고 "전통시장 온라인 장보기 행사를 개최해 비대면 중심으로 지역 경제에 활력을 불어넣는 데 집중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당정은 그간 논의하던 농수산물 등의 청탁금지법(김영란법) 선물 허용 가액 역시 현행 10만원에서 20만원으로 조정해 농민에게 효과가 돌아갈 수 있도록 노력하기로 했다. 더불어 최인호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설 명절을 계기로 기부 친화적 분위기를 조성하기 위해 설맞이 기부 참여 캠페인을 진행하고 2021년 한시적으로 기부금 세액공제율 상향을 추진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다만 "비대면 설 명절 캠페인을 전개해 설 연휴 기간 이동을 최소화할 것"이라면서 "선별 진료소와 감염병 전담병원의 상시 운영을 통해 방역에도 빈틈없는 체제를 유지하기로 했다"고 강조했다.
 
당정은 이와 함께 △16대 설 식품 등 농축산물 연휴 전 집중 공급 △한파 취약계층 특별지원 프로그램 마련 △택배노동자 등 필수노동자 중점 보호기간 지정 △소상공인·특수고용직 맞춤형 피해 지원책 설 연휴전 집행 등의 민생안정 대책도 제시했다.
 
3차 재난지원금의 경우 설 연휴 전에 차질 없이 진행해 100%에 가깝게 지급될 수 있도록 노력한다는 방침이다.
 
최 수석대변인은 "설 연휴 전에 기존 3차 재난지원금을 계획대로 차질 없이 집행해서 최대한 100%에 가깝게 지급 될 수 있도록 최대한 노력한다는 논의가 있었다"고 전했다.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 김태년 원내대표,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등이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고위당정협의회 시작 전 기념촬영을 하기 위해 이동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장관은 "1∼2월 고용사정이 어려운 점을 고려해 직접 일자리 104만 개 중 70만명 이상을 채용할 수 있도록 하고 1분기 중 사회서비스 일자리도 2만8천명 이상 채용하도록 고용 지원에 역점을 뒀다"고 밝혔다.
 
이어 "소상공인 버팀목 자금 신속 지원, 취약계층 연탄쿠폰 지급 등 특별지원 프로그램을 마련하고자 했다"며 "임금 체불 근로자에 대한 생계비 대출금리 인하 등 패키지 지원을 하고 농축산물의 물량공급 확대나 긴급할당 관세 등 최대한 가격 안정을 도모하고자 했다"고 설명했다. 또 경기회복과 지역경제 활성화 지원을 위해 근로·자녀 장려금을 명절 전에 조기 지급하겠다고 덧붙였다.
 
이낙연 민주당 대표는 모두발언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신년사를 통해서 올 한해를 회복, 포용, 도약의 해로 규정했는데, 세 가지가 모두 올 한해 안에 동시에 진행돼야 한다"며 "그것을 위한 재정지원방안을 홍남기 부총리가 미리미리 준비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그는 또 "우리 국민이 서로 사랑을 나누면서 어려운 시기를 넘어야겠다"며 "우선 선물보내기 운동을 추석 때 했던 것처럼 이번에도 확산돼 서로에게 마음을 전하고 골목상권에 온기가 전파됐으면 좋겠다"고 주문했다.
 
지속적인 추위가 이어지고 있는 12일 전북 전주시 완산구 전주남부시장이 쌀쌀한 날씨로 찾는 손님이 없어 텅 비어 있다. 사진/뉴시스
 
한동인 기자 bbhan@etomato.com
  • 한동인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