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주용

rukaoa@etomato.com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안철수, 대한의사협회 찾아 "사회적 거리두기 방법 시효 지나"

실효성 지적하며 재편 방안 고심…"정부, 백신 정보 투명하게 알려야"

2021-01-18 17:27

조회수 : 1,284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출마하는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18일 대한의사협회를 찾아 코로나19와 관련해 "지금의 사회적 거리두기 방법은 시효가 지났다고 본다"며 "예전 소규모 집단감염이 있던 시절에는 어느 정도 효과를 발휘했지만 광범위한 지역감염에서는 실효성이 떨어졌다"고 지적했다.
 
안 대표는 이날 서울 용산구에 있는 대한의사협회를 방문해 "사회적 거리두기는 기준도 주먹구구식이라서 과학적이지 않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사회적 거리두기를 재편하는 방법도 심각하게 고민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18일 서울 용산구 대한의사협회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국민의당·대한의사협회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안 대표는 기자들과 만나 "대한의사협회 전문가분들이 여러 가지 우려하는 의견들을 함께 나눴다"며 "사회적 거리두기라든지 자가격리 기간이라든지 이런 것들이 외국의 경우를 보면 경험이 쌓이면서 상황에 맞게 계속 적극적으로 현실에 맞게 바꿔가는 노력을 하는데 우리는 그런 것들이 전혀 없다는 것에 대한 문제 제기 등을 많이 지적했다"고 밝혔다.
 
아울러 안 대표는 "코로나 백신 관련해서는 투명한 정보 공개가 무엇보다 필요하다"며 "어떤 백신이 어느 정도 들어오는지 매달 정보를 국민에게 투명하게 밝혀야 한다. 이미 글로벌 제약사는 모든 정보를 다 갖고 있고 대한민국 정부도 그 정보를 모두 갖고 있지만 왜 국민에게 투명하게 공개하지 않는지 의문"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국민들이 (백신 정보를) 알고 있어야 미래 예측가능성을 높이고, 언제정도면 백신을 맞을 수 있겠구나 계획을 세울 수 있을 것 아니겠나"라며 "정부는 접종 순서 등을 포함 여러 가지 문제까지 투명하게 알리고 전문가들과 협의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코로나19 확산에 대비해 전담 병상·의료 인력 확보도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안 대표는 "연말에 대규모 확산 가능성은 모든 전문가들이 이야기 하는 와중에 병상 축소를 시도했다는 것이 얼마나 정부가 전문가 의견 무시하고 무능력한가를 보여주고 있다고 본다"며 "코로나 전담 병상이나 중증환자 병상을 확보하고 지쳐있는 의료 인력들을 확보하고 관리해야 한다. 적절한 조치를 취할 수 있을 것인가를 제대로 계획 세워야 할 때"라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최대집 의협 회장은 "겨울철이 오면 환자가 급증할 것은 누구나 예상했는데 정부가 허둥거렸다"며 "병상이 부족해 입원을 기다리다가 환자가 사망하는 등 의협은 (정부의) 실책에 대해 강하게 질책하고 비판하면서도 한편으로는 정부와 지자체의 요청을 수용해 현장 의료진을 강화하는데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말했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