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표진수

realwater@etomato.com

앞만 보고 정론직필의 자세로 취재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서울 최대1.5cm 눈 내려...제설 비상근무 2단계 유지

작업인력 9000여명·제설장비 1000여대·제설자재 2000여톤 투입

2021-01-18 08:45

조회수 : 830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표진수 기자] 지난 17일 밤 부터 18일 새벽까지 서울에 최대 1.5cm의 눈이 내렸다. 서울에는 눈이 그치고 잠시 소강상태지만, 눈이 더 올 것이라는 예보에 따라 시는 제설비상근무 2단계 체제를 유지하고 있다.
 
서울시는 지난 17일 오후 6시부터 제설대책 2단게로 발령하고, 서울시 등 32개 제설대책본부에서는 강설예보에 따라 제설제를 미리 현장에 배치했다. 취약지점에 제설제 사전살포 하는 등 제설작업을 실시하기도 했다.
 
시는 현재 작업인력 9000여명, 제설장비 1000여대, 제설자재 2000여톤을 투입해 시내 간선도로 등 대부분 지역에서 제설작업을 실시해 주요도로 차량소통에 지장이 없도록 조치했다.
 
한제현 서울시 안전총괄실장은 "강설로 인한 시민 불편이 없도록 제설작업에 총력을 다할 것"이라며 "시민들도 대중교통 이용과 결빙으로 인한 미끄럼 사고 예방을 위해 '내 집 앞, 내 점포 앞 눈치우기'에도 적극 동참해 주실 것"을 당부했다.
 
서울지역에 폭설이 내린 지난 13일 서울 광화문 사거리에서 서울시 관계자들이 제설작업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표진수 기자 realwater@etomato.com
  • 표진수

앞만 보고 정론직필의 자세로 취재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