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조현정

jhj@etomato.com

열심히 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국회, 김진욱·한정애·박범계 인사청문 보고서 채택

다음주 청문회 정국…19일 김진욱·20일 한정애·25일 박범계 실시

2021-01-14 16:04

조회수 : 2,265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조현정 기자] 국회가 김진욱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장 후보자와 한정애 환경부·박범계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 실시 계획서를 채택했다. 김 후보자는 오는 19일, 한 후보자는 20일, 박 후보자는 25일에 잇따라 열린다.
 
법제사법위원회는 14일 국회에서 전체 회의를 열고 김 후보자와 박 후보자의 인사청문회 실시 계획서 채택 안건을 의결했다. 여야 간사가 합의한 일정이기 때문에 이견 없이 만장 일치로 통과됐다.
 
이에 따라 여야는 이번 청문회에 총력전을 펼칠 전망이다. 특히 제 1야당인 국민의힘은 두 후보자에 대한 송곳 검증을 예고한 상태로, 꼼꼼하게 검증하겠다는 입장이다. 반면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정책적 능력을 검증하되, 무차별적인 정치 공세나 흠집내기성 의혹 제기에는 선을 긋겠다는 계획이다.
 
김 후보자는 1997년·2003년·2015년 등 세 차례 단기에 주소 이전을 한 것에 대해 위장 전입을 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또 코로나19 진단 키트 제조업체 미코바이오메드 주식을 '제 3자 배정' 방식으로 취득한 것과 관련, 미공개 정보 이용 주식 거래 의혹도 받고 있다.
 
박 후보자는 측근 금품 수수 방조 의혹과 고시생 폭행 시비 등이 쟁점으로 떠올랐다. 2019년 국회 패스트 트랙(신속 처리 안건) 법안 처리 당시 국회 내 폭행 혐의로 불구속 기소 돼 현재 재판이 진행 중이기도 하다. 여기에 충북 영동군 임야 및 경남 밀양시 토지와 건물 등에 대한 공직자 재산 신고 누락 의혹 등에 대해서도 야당의 집중 공세를 받을 것으로 보인다.
 
이날 환경노동위원회도 전체 회의를 열고 청문회 실시 계획서를 채택했다. 청문 요청안에 따르면 한 후보자는 6억7000만원의 아파트 전세를 비롯해 본인과 배우자 명의로 총 12억3614만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노동 운동가 출신 3선 국회의원인 한 후보자는 환노위 간사와 국회기후변화포럼 공동 대표로 활동하면서 환경 분야 정책에 대한 이해가 깊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21대 국회에서는 민주당 정책을 총괄하는 정책위의장으로 활동하기도 했다.
 
국회가 14일 김진욱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장 후보자와 한정애 환경부·박범계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 청문회 실시 계획서를 채택했다. (왼쪽)한정애 환경부·박범계 법무부 장관 후보자. 사진/ 뉴시스
 
조현정 기자 jhj@etomato.com
  • 조현정

열심히 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