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정해훈

ewigjung@etomato.com

정의의 편에 서겠습니다
경찰청장 "정인이 사건, 책임감 느낀다" 사과

"초동대응ㆍ수사 미흡 인정"…양천경찰서장 대기 발령

2021-01-06 19:57

조회수 : 2,188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정해훈 기자] 생후 16개월 영아가 사망한 이른바 '정인이 사건'에 대해 김창룡 경찰청장이 "경찰의 최고 책임자로서 깊은 책임감을 느낀다"며 사과했다.
 
김창룡 청장은 6일 "지난해 10월13일 서울 양천에서 발생한 아동학대 사건과 관련해 숨진 정인 양의 명복을 빈다"며 "학대 피해를 당한 어린아이의 생명을 보호하지 못한 점에 대해 깊은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초동 대응과 수사 과정에서의 미흡했던 부분들에 대해서도 경찰의 최고 책임자로서 깊은 책임감을 느낀다"며 "엄정하고 철저한 진상조사를 바탕으로 재발 방지 대책을 마련해 경찰의 아동학대 대응 체계를 전면적으로 쇄신하는 계기로 삼겠다"고 밝혔다.
 
또 "국민 생명·안전, 특히 사회적 약자와 관련된 사건에 대해서는 경찰서장에게 즉시 보고하는 체계를 갖추고, 지휘관이 직접 관장하도록 해 책임성을 강화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1차·2차 신고가 있었던 초기 단계에서부터 적극적인 수사가 이뤄지지 못한 데 대해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며 "앞으로 아동 피해자 등 사회적 약자에 대한 반복신고가 모니터링되도록 아동학대 대응 시스템을 개선해 조기에 피해 아동을 보호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역설했다.
 
아울러 "아동학대 조기 발견과 보호·지원과 학대 수사 업무가 유기적으로 이뤄질 수 있도록 경찰청에 아동학대 전담 부서를 신설하고, 국가수사본부와 시·도 자치경찰 간 협력체계를 공고히 구축해 나가겠다"며 "앞으로 모든 아동학대 의심 사건에 대해 학대 혐의자의 정신병력·알코올 중독과 피해 아동의 과거 진료기록을 반드시 확인하도록 하고, 사회적 약자에 대한 전문성과 인권감수성을 바탕으로 학대 범죄에 대해 엄정하게 수사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국가수사본부를 중심으로 경찰청 관련 기능이 모두 참여하는 TF를 구성해 재발 방지 대책을 강력하게 추진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김 청장은 "이번 사건에 대한 지휘 책임을 물어 오늘자로 현 서울양천경찰서장을 대기발령 조치했고, 후임으로 여성청소년 분야에 정통한 서울경찰청 총경을 발령했다"며 "사안의 중대성을 고려해 사건 담당 관계자에 대해서도 엄정하고 철저한 진상조사를 바탕으로 국민께서 납득할 수 있도록 책임 있는 조치를 취하겠다"고 덧붙였다.
 
'정인이 사건' 피의자 입양모에 대한 1차 공판기일을 일주일 앞둔 6일 오전 서울 양천구 서울남부지법 앞에 시민들이 보낸 조화가 놓여있다. 사진/뉴시스
 
정해훈 기자 ewigjung@etomato.com
 
  • 정해훈

정의의 편에 서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