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신태현

htengilsh@etomato.com

전진만 염두에 두려합니다
구직자 64.4% "AI 채용 부담"…4.2%P ↑

과반은 "필요한 준비 모른다"고 응답…인공지능 면접에는 월 7.5만원 지출

2021-01-04 10:29

조회수 : 1,782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신태현 기자] 코로나19로 인해 본격 도입되기 시작한 인공지능(AI) 채용에 대해 구직자 10명 중 6명 이상이 부담을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다. 코로나 본격화 시기가 만 1년을 목전에 두고 있지만, 응답자 과반이 AI 채용에서 준비해야 할 것을 모를 정도로 정보가 부족하고, 시간과 비용이 더 든다는 응답도 상당했다. 결국 지난해보다 부담을 느낀다는 취업준비생이 더 많아지기까지 했다.
 
구인구직 매칭 플랫폼 사람인은 구직자 1788명에게 ‘AI 채용에 대한 생각’을 설문해 4일 결과를 발표했다. 조사 결과 64.4%가 부담을 느낀다고 답했다. AI 채용 도입 초기인 지난해 조사(60.2%)보다 4.2%P 상승한 수치다.
 
성별로는 여성(69.3%)이 남성(56.4%)보다 부담을 느끼는 비율이 높았다. 전공 중에서는 사회과학계열(74.1%), 경상계열(66.8%), 인문어학계열(65.4%), 예체능계열(64.5%), 이공학계열(60.9%) 등의 순으로 부담을 느끼는 구직자가 많은 것으로 집계됐다.
 
부담 이유는 ‘무엇을 준비해야할 지 몰라서’(58.6%, 복수응답)가 1위였다. 계속해서 ‘관련 정보 자체가 부족해서’(53.4%), ‘평가 기준이 모호해서’(36%), ‘AI 전형을 위한 준비 시간, 비용이 늘어서’(22%), ‘일반 전형과 동시에 준비해야 해서’(19.4%) 등의 순이었다.
 
반면, 부담을 느끼지 않는다고 답한 구직자는 그 이유로 ‘직접 대면보다 부담감이 적어서’(53.5%, 복수응답)를 첫 번째로 꼽았다. 이밖에 ‘면접관의 편견이 배제돼 더 공정할 것 같아서’(30.5%), ‘내가 원하는 시간, 장소에서 볼 수 있어서’(29.4%), ‘다른 지원자들도 잘 모를 것 같아서’(19.8%), ‘참고용으로만 활용한다고 해서’(10.2%) 등을 들었다.
 
전체 구직자 중 AI 면접을 대비하는 구직자들은 19.7%였다. 이는 지난해 같은 조사(10.6%)에 비해 9.1%P 증가한 수치다.
 
세부 준비 사항은 1위는 ‘모의 AI 면접 테스트’(49.3%, 복수응답)였다. 다음으로 ‘일관성 있는 언어구사 등 구술연습’(43.3%), ‘호흡, 음색, 안면색상 변화 등 연습’(32%), ‘인재상, 회사뉴스 등 암기’(21.5%), ‘피부관리 등 외모개선’(17.6%) 등을 준비한다고 답했다. 이들은 AI 채용에 대비하기 위해 월 평균 7만5000원을 지출하고 있는 것으로 집계됐다.
 
구직자의 AI 면접 대비 여부. 자료/사람인
 
또 38.8%는 AI 채용에 대비하기 위해 ‘취업 준비 시간이 늘었다’고 답했으며, 13%는 ‘비용이 늘었다’고 응답했다. 22.7%는 ‘시간과 비용이 모두 늘었다’고 밝혔다.
 
아울러 전체 구직자의 62.9%는 앞으로 AI 채용이 ‘보편화될 것’으로 생각하고 있었다. ‘한 때 유행으로 보편화되지 못할 것’으로 생각하는 응답자는 37.1%로, AI 채용이 보편화될 것으로 보는 시각이 우세했다.
 
사람인의 임민욱 팀장은 “코로나19의 종식이 요원한 가운데, 언택트 채용이 '뉴노멀'로 자리잡고 있어 AI 채용 전형을 도입하는 기업이 점점 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라면서 “평소 사람인의 AI 기반 동영상 모의면접 앱 ‘아이엠그라운드’ 등을 활용해 면접 연습을 꾸준히 하면 효과적으로 대비할 수 있을 것”이라고 조언했다.
 
신태현 기자 htenglish@etomato.com
 
  • 신태현

전진만 염두에 두려합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