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이성휘

noirciel@etomato.com

‘단순 새 소식’보다 ‘의미 있는 소식’ 전달에 노력하겠습니다.
정은경 "수도권 진료소 150개 3주간 집중 운영…익명으로 3종 PCR검사 가능"

'수도권 방역상황 긴급 점검회의'에서…이재명 "특정지역 전원검사 방식 검토"

2020-12-09 18:20

조회수 : 1,302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이성휘 기자]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9일 "수도권의 잠재된 감염원 차단을 위해 젊은층이 모이는 대학가, 서울역 등 150여 개 지역에 임시선별진료소를 설치해 집중 검사기간을 3주간 운영하겠다"고 밝혔다.
 
정 청장은 이날 오후 문재인 대통령이 청와대에서 주재한 '코로나19 수도권 방역상황 긴급 점검회의'에서 "개인 휴대전화 번호만 제공하면 증상, 역학적 연관성을 불문하고 누구나 익명으로 검사를 받을 수 있도록 해 낙인효과를 우려한 검사기피를 예방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정 청장은 기존의 비인두도말 PCR(콧속 깊숙이 면봉을 넣어 검체 채취 후 검사, 정확성 강점)방식 외에 타액검체 PCR(타액을 별도 검체통에 뱉어 검사, 편의성 강점), 신속항원검사(콧속 깊숙이 면봉을 넣어 검체 채취 후 검사키트에 검체를 혼합한 용액을 떨어뜨려 현장에서 30분 뒤 결과 확인) 등의 검사방법을 설명했다.
 
그는 "검사 참여자가 편의성, 신속성, 정확성 등을 고려해서 (세 가지 방식 가운데)자유롭게 검사방식을 선택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이날 회의에서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과 정기현 국립중앙의료원장은 중증환자 병상확보 계획 등을 상세히 보고했다. 서욱 국방부 장관은 문 대통령의 수도권 역학조사 역량 강화 지시에 따라 육군 특전사 부대 간부 등을 투입하겠다고 했다.
 
영상으로 참석한 서정협 서울시장 권한대행, 이재명 경기도지사, 박남춘 인천시장 등도 이재명 지사의 제안으로 서울, 경기, 인천이 함께 공동대응단을 논의 중이라고 밝히고 건의사항을 말했다.
 
이재명 지사는 "경로불명 확진자들이 광범위하게 은폐돼 있어 특정지역을 선별해 집중적으로 전원검사 방식을 도입하려한다"면서 "(정 청장이)신속진단키트를 말씀해 주셨는데, 지방정부 차원에서 판단해 가능하면 광범위하게 할 수 있도록 허용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박남춘 인천시장은 인구 대비 많은 검사를 시행하고 있는 만큼 보다 신속한 검사를 위해 긴급전수검사 시 사전협의절차를 간소화해 줄 것을 요청했다. 서정협 권한대행은 생활치료센터 추가 확보를 위한 정부 지원 강화 등을 건의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세 분 단체장들의 건의사항에 대해 보건복지부와 질병관리청 등이 잘 검토하고, 함께 협의해 달라"면서 "지자체가 보다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도록 신속항원검사 방법 등을 동원한 선제적 전수조사 등을 적극적으로 강구해 주시기 바란다"며 빠른 시간 내에 상황을 진정시킬 수 있도록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9일 국가위기관리센터에서 열린 코로나19 수도권 방역상황 긴급 점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성휘 기자 noirciel@etomato.com
  • 이성휘

‘단순 새 소식’보다 ‘의미 있는 소식’ 전달에 노력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