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권안나

포스코인터내셔널, 창업진흥원과 스타트업 해외 진출 발판 마련

중소벤처기업-스타트업 대상 수출상담회 개최

2020-12-02 10:00

조회수 : 1,262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권안나 기자] 포스코인터내셔널(047050)이 창업진흥원과 협력해 중소벤처기업과 스타트업의 해외시장 진출을 위한 교두보 마련에 앞장서며 ‘기업시민’ 이념 실천을 이어간다.
 
포스코인터내셔널 직원들이 온라인으로 중소벤처기업과 스타트업의 해외 진출을 위한 수출상담회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포스코인터내셔널
 
포스코인터내셔널과 창업진흥원은 2일 온라인으로 ‘중소벤처기업-스타트업 수출지원 상담회’를 공동으로 개최했다.
 
상담회 대상 기업은 포스코인터내셔널이 중소·벤처기업과 협업을 위해 개설한 ‘글로벌 마케팅 협업포털’과 창업진흥원을 통해 모집이 이루어졌으며, 우수 기술력을 보유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해외 진출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인공지능, 바이오헬스, 스마트시티, 친환경, 제조 등 유망 기업 총 25개 사가 선정됐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지금까지 쌓아온 전세계 네트워크와 다양한 사업경험을 바탕으로 상담회에서 해외 마케팅, 분쟁해결 및 수출계약서 작성, 수출입금융·외국환거래법, 수출·적하보험, 국제조세 등 해외 진출에 필요한 실질적인 컨설팅을 제공했다.
 
포스코인터내셔널과 창업진흥원은 민·관 협력모델을 구축해 스타트업의 해외 실증 사업 기회를 제공하고 중소벤처기업의 해외 판로 개척을 지속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다. 나아가, 포스코인터내셔널은 유망 스타트업과 우수 중소벤처기업의 성공을 위한 다양한 솔루션을 제공하고, 우수 아이디어와 기술력을 가진 창업기업과의 협업을 통해 미래 먹거리 발굴에도 나설 방침이다.
 
주시보 포스코인터내셔널 사장은 "민·관 협력으로 역량을 보유한 국내 기업들이 해외시장을 공략하며 더 큰 도약을 할 수 있는 교두보를 마련했다”며, "대기업의 노하우와 창업기업의 우수 아이디어를 결합해 코로나19 등 어려운 환경 속에서도 건강한 산업 생태계를 만들어나가며 ‘기업시민’ 이념을 실천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광현 창업진흥원장은 “코로나19로 인해 비대면 사업과 같은 디지털 전환과 대기업·중소벤처창업기업의 협업은 어느 때보다도 중요한 상황이 되었다”며, “온라인을 통해 열리는 해외진출 상담회을 계기로 우리 중소벤처창업기업이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해외시장으로 널리 진출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기를 소망한다”고 밝혔다.
 
한편, 포스코인터내셔널은 글로벌 마케팅 협업 포털 개설 이외에도 신금융지원 상생플랫폼 구축 등을 통해 중소·중견기업의 수출 시장 개척 및 현지화 사업에 힘을 보태며 더불어 함께 발전하는 상생의 선순환 구조를 확립해 나가고 있다. 
 
권안나 기자 kany872@etomato.com
  • 권안나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