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최서윤

강경화 만난 왕이 "한중, 국제지역문제 전략 소통"

한중외교장관 회담으로 공식 방한 일정 시작

2020-11-26 12:20

조회수 : 1,939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최서윤 기자] 왕이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은 26일 강경화 외교부 장관을 만나 "양국간의 각 분야 교류와 협력에 대해 정리하고 지역 및 국제 문제에 대해 전략소통을 할 생각이 있다"고 밝혔다.
 
왕 부장은 이날 오전 서울 외교부 청사에서 강 장관과의 한·중 정상회담을 갖는 것으로 공식 방한 일정을 시작했다. 
 
왕 부장은 회담 시작 전 모두발언을 통해 "장관님 초청에 따라 우호적인 이웃나라 한국을 방문하게 돼 기쁘다"면서 "코로나19가 아직 끝나지 않은 상황에서 제가 이번에 한국을 방문한 것은 실질적인 행동을 통해서 중한관계 중시를 보여주고 한국이 코로나19 사태를 이길 수 있다는 자신감을 보여주기 위해서"라고 말했다.
 
왕 부장은 "코로나 사태 발발 이래 중한 양국 국민들은 '수망상조(서로 협조해 대응한다)' 정신에 따라서로에게 도움을 줬다"며 "이 자리에서 한국 각계가 중국의 코로나 상황이 어려울때 중국 국민에게 주신 지지와 도움에 대해 감사 드린다"고 했다.
 
왕 부장은 "우리 각자의 노력을 통해 양국은 모두 다 효과적으로 코로나19 사태를 통제했고 방역과 경제생산활동 정상화를 포괄적으로 지금 다뤄나가고 있다"면서 "양측은 가장 먼저 신속통로를 신설했고 지금 이 협력은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고 했다. 
 
이어 "중한 양국은 전략적 협력 동반자로서 국제 및 지역문제에 대해 교류와 협력을 유지하고 있다"며 "우리는 함께 노력을 해서 지역의 평화 안정을 수호하고 지역경제 통합을 촉진하며 글로벌 거버넌스 체제를 복원하기 위해 각자의 기여를 해 나가고 있다"고 평가했다. 
 
그는 "코로나 사태가 우리 양국 국민을 이기지 않았다. 양국관계는 지금 시련을 견뎌내 더 활력 있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며 "이번 회담은 반드시 성과를 거둘 수 있다고 믿는다"고 기대했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26일 서울 종로구 세종로 외교부를 방문한 왕이 중국 외교부장과 회담 시작 전 사진 촬영을 하는 모습. 사진/공동취재단
 
강경화 장관은 "지난 2월 (독일) 뮌헨 안보회의에서 회담했는데 9개월 만에 다시 만나게 돼 반갑다"며 운을 뗐다. 강 장관은 "코로나19 상황에도 8월 양제츠 정치국원에 이어 양 위원이 방한한 것은 한중 외교당국간 긴밀한 협력이 이뤄짐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말했다.
 
강 장관은 "또 양측 정상 간 통화도 여러번 있었고 이처럼 각급에서 활발하게 소통했다"며 "신속통로 개설 같은 효율적인 방역 협력 사례도 만들었고 또 글로벌 경기 침체 상황이지만 양국간 경제 협력은 원만히 유지되는 등 성과를 거두고 있다"고 평가했다.
 
강 장관은 "오늘 양국 관계의 지속적 발전에 대한 정상 차원에서의 공통된 의지를 바탕으로 우리의 제반 분야에서의 성과를 평가하고 2022년 수교 30주년을 앞둔 전략적 협력 동반자 관계를 더욱 내실화해 나가는 데 대한 의견 교환이 있기를 기대한다"며 "유동적인 한반도 정세를 안정적으로 관리하고 한반도평화프로세스 진전을 위한 여건을 지속적으로 마련해나가는 방안에 대한 협의도 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했다.
 
이어 "양국관계를 넘어서 그 어느때보다도 국가간 국제 협력이 중요한 시기"라며 "코로나 대응, 경제회복, 역내평화 안정 유지 등 여러 가지 지역적 국제적 현안에 대해서도 양국이 같이 협력할 수 있는 방안에 대해서도 함께 모색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했다. 
 
한편 왕 부장은 이날 예정한 회담 시각인 오전 10시보다 20분쯤 늦게 도착해 '결례' 논란을 샀다. 외교부에 따르면 왕 부장은 9시40분쯤 연락해 양해를 구하고 숙소에서 늦게 출발했다. 
 
강 장관과 왕 부장은 이후 한남동 외교장관 공관으로 이동, 오찬을 하며 대화를 이어간다. 
  
최서윤 기자 sabiduria@etomato.com
  • 최서윤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