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신태현

htengilsh@etomato.com

전진만 염두에 두려합니다
조희연 교육감 "학급당 학생 수 20명 이하돼야"

"코로나 대비 및 미래인재 양성에 필요"

2020-11-17 16:36

조회수 : 1,940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신태현 기자]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이 학급당 학생 수를 20명 이하로 감축하자는 교사들과 정치권 제안에 찬성 입장을 표명했다.
 
조 교육감은 17일 낸 입장문에서 "유·초·중·고 학급당 학생수 20명 시대를 열어나가는데 중앙정부, 각 시도교육청, 서울 교육공동체 모두의 동참을 제안한다"며 "균형잡힌 학교·학생 배치와 적정규모 학교 육성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가야 한다. 동시에 과감한 교원 증원과 재정 투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장기간에 걸친 온·오프라인 연계 수업으로 인해 교육공백과 학습결손의 우려가 커지고 있으며 이는 코로나 극복 이후에도 교육격차 심화 등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방역의 핵심인 학교 내 물리적 거리두기와 원활한 쌍방향 온라인 수업 진행을 위해서는 감축이 필수적"이라고 강조했다.
 
한국 학급당 학생수는 초등학교 23.1명, 중학교 26.7명으로 OECD 평균인 초등학교 21.1명, 중학교 23.3명과 차이가 난다.
 
아울러 코로나19 외의 이유도 제시했다. 조 교육감은 "4차 산업혁명 시대, 인공지능 시대에 학생이 개개인의 소질과 특성을 최대한 발현해 미래사회에 적합한 인재로 성장하려면 ‘학생 맞춤형 교육’이 실현돼야 한다"고 말했다.
 
학급당 학생 수를 줄이자는 요구는 코로나19를 맞아 교원 단체와 정치권에서 비등해지고 있다. 이탄희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지난 9월 학급당 학생 수를 20명 이하로 정하는 교육기본법 개정안을 발의했다.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교총)는 지난달 23일 정기대의원회에서 동일한 안을 결의한 바 있으며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 역시 같은 달 27일 기자회견을 열고 법안 통과를 촉구했다. 이날 조 교육감도 입장문에서 "거듭 지지의 뜻을 밝힌다'고 거들었다.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이 학급당 학생 수를 20명으로 감축하자는 교사들과 정치권 제안에 찬성 입장을 17일 표명했다. 사진/신태현 기자
 
신태현 기자 htenglish@etomato.com
 
  • 신태현

전진만 염두에 두려합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