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김동현

esc@etomato.com

게임·인터넷 속 세상을 깊이 있게 전해드립니다.
자율주행우체국, 우편물 접수·배달…내년 세종시 서비스 제공

자율주행 무인우체국·집배원 추종로봇·우편 배달로봇 등 기술 개발

2020-10-28 16:00

조회수 : 1,974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김동현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우정사업본부는 고려대 세종캠퍼스에서 '자율주행 차량·로봇 이용, 찾아가는 우편 무인·접수 배달서비스'를 위한 '우정사업 자율주행 시범운영'을 28일 진행했다. 이날 시범운영에서 우정사업 자율주행의 핵심기술인 △자율주행 무인우체국 △집배원 추종 로봇 △우편물 배달 로봇 등을 선보였다.
 
자율주행 무인우체국은 우편물 접수와 배달 서비스를 제공한다. 고객이 우체국앱에서 사전접수하고, 발급된 접수 바코드를 차량의 키오스크에 인식한 후 보관함에 투함하면 된다. 차량 내 결제도 가능하다. 또한 우편물을 배달받는 경우에는 신청한 고객에게 인증번호와 차량 도착 예정 시간을 안내한다. 인증번호를 키오스크에 입력하면 무인 보관함이 자동으로 열리고, 우편물을 수령할 수 있다.
 
자율주행 무인우체국. 사진/우본
 
집배원 추종 로봇은 고중량 우편물을 싣고, 집배원과 함께 우편물을 배달한다. 집배원이 앞장서면, 추종 로봇은 집배원을 인식해 자율주행으로 따라간다. 수취인이 추가로 서비스를 신청할 필요가 없고, 집배원이 직접 활용한다. 우본은 집배원이 고중량 우편물을 들고 이동할 필요가 없어 배달업무 강도가 줄 것으로 기대한다.
 
우편물 배달 로봇은 건물 내 수취인이 있는 장소로 우편물을 배달한다. 로봇배달을 신청한 고객의 우편물을 집배원이 배달 로봇에 보관하면 보관함 번호와 비밀번호를 안내하는 문자가 수취인에게 전송된다. 수취인은 앱에서 우편물 배달 로봇에게 우편물 배달을 요청하고, 우편물 배달 로봇이 자율주행으로 지정된 장소에 오면 보관함에 비밀번호를 입력해 우편물을 받는다.
 
집배원 추종로봇. 사진/우본
 
우정사업본부는 자율주행 무인우체국 시연 이후에도 고려대 세종캠퍼스에서 다음달 말까지 누구나 상시로 이용할 수 있도록 서비스를 제공한다. 내년에는 스마트시티 국가시범도시인 세종시 일반도로(세종우체국 근방)에서 무인 우편 접수·배달서비스를 제공하고, 추가로 지역 권역을 확대해 대학·대단지 산업시설 등에서 대국민 서비스를 확대 운영할 계획이다.
 
최기영 과기정통부 장관은 "이번 시연 행사는 디지털뉴딜의 실현과 코로나19 이후 시대를 대비한 미래 우편물류 서비스의 신호탄이 돼 스마트시티를 가속하는 역할을 할 것"이라며 "자율주행 기업과 협력을 통해 비대면 우편물류 기술 개발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개발된 기술이 조기에 실제 현장에 적용되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김동현 기자 esc@etomato.com
 
  • 김동현

게임·인터넷 속 세상을 깊이 있게 전해드립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