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통 뉴스 카페


진에어, 1분기 영업손실 601억원…적자폭 확대
진에어(272450)가 올해 1분기 코로나19 장기화로 적자폭이 확대됐다. 진에어는 1분기 매출액 439억원, 영업손실 601억원을 기록했다고 17일 공시를 통해 밝혔다.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69.5% 감소했고, 영업손실은 전년 동기(-313억) 보다 적자 규모가 커졌다. 당기순손실...
화물수송 98%가 FSC…항공사 1분기 실적도 '희비'
대한항공을 시작으로 항공업계 1분기 실적발표가 이어질 예정인 가운데, 대형항공사(FSC)와 저비용항공사(LCC)간 희비가 갈릴 전망이다. 대한한공, 아시아나항공 등 FSC의 경우 화물운송 호조로 흑자 기조를 이어가는 반면, LCC들은 여객 수요 침체 영향에서 크게 벗어...
코로나로 기운 없는 항공, 여전히 갈 길은 멀다
항공여객 수요 회복이 더딥니다. 국내선이 그나마 코로나19 이전 수준으로 회복했지만 국제선은 여전히 97%가 넘는 수요가 돌아오지 않고 있습니다. 한국투자증권에서는 항공업과 관련 주가에 대한 불확실성이 존재한다며 우려의 목소리를 내고 있습니다. 항공업이 과연...
신세계면세점, 5월 무착륙 관광비행 전세기 띄운다
신세계(004170)면세점이 무착륙 관광비행 여행객들을 위해 전세기를 띄운다.  신세계면세점은 진에어(272450) 및 하나카드와 제휴를 맺고 오는 29일과 30일 양일 동안 2편의 무착륙 관광비행 전세기를 운항한다고 11일 밝혔다.  신세계면세점은 오는 25일까지 무...
항공사들의 '특별한 고객' 모시기
국내 항공사들이청소년과 반려동물 등'특별한 고객' 모시기에 적극 나서고 있습니다.남성초등학교 학생들이 기내 서비스 교육을 받고 있다. 사진/에어부산 에어부산은 지난 6일 신개념 비행 체험 프로그램인 '무착륙 학습비행'을 국내 항공사 중 처음으로 실시했는데요...
(기자의 눈)국내선 수요 증가에도 수익 못내는 항공사들
산업1부 권안나 기자.국내선 여객 수요 회복 조짐에도 항공업계는 여전히 웃지 못하는 상황에 놓였다. '광역버스비' 보다 저렴한 운임은 다반사,  '커피 한 잔' 보다 저렴한 운임까지 등장할 정도로 심각한 출혈경쟁 속에서 수익 창출을 기대할 수 없기 때문이다. 국토교통...
신라면세점, 무착륙 관광 비행 고객 위한 프로모션 강화
신라면세점은 무착륙 국제 관광비행의 노선이 확대되면서 고객을 위한 프로모션을 강화한다고 3일 밝혔다. 신라면세점은 제주항공·하나카드와 손잡고 2편의 무착륙 관광비행 전세기를 띄우며, 임시 휴업 중인 김포공항점 매장을 다시 오픈해 고객들을 맞이한다. 신라...
진에어, 김포문화재단과 문화·예술 연계 관광사업 업무협약
 진에어는 26일 오후 김포문화재단과 함께 문화·예술을 연계한 관광 산업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식을 진행했다. 이날 김포시청 소통실에서 진행된 업무협약식은 코로나19 방역 지침을 고려해 최정호 진에어 대표, 정하영 김포문화재단 이사장(김포시장), 안상용 김포...
'제주행 편도 2700원'…항공업 치킨게임 심화
최근 국내선 여객 수요가 회복되면서 항공사 간 국내선 고객 유치를 위한 가격 경쟁이 심화하고 있다. 코로나19 장기화로 자금난을 겪는 일부 저비용항공사(LCC)들이 초저가 항공권을 앞다투어 내놓으면 대형항공사(FSC)까지 특가 경쟁에 뛰어드는 형국이다. 항공사 입장...
김포·김해·대구 하늘길도 열렸다…항공사들 면세 고객몰이 '준비완료'
 김포, 김해, 대구 등 지방 공항들의 국제선 하늘길이 열리면서 항공 업계에서는 면세 쇼핑 수요 확대에 대한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항공사들은 무착륙 관광비행 노선을 대폭 늘리고 고객 선점 경쟁에 적극 나선다는 방침이다.  21일 항공 업계에 따르면 국토교통부는 ...
123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