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나무·삼정KPMG·카카오페이증권, 스타트업 성장 지원 '맞손'
스타트업 성장 지원 플랫폼 하반기 출시…기업·구조화 금융 자문 제공
입력 : 2020-08-11 10:45:32 수정 : 2020-08-11 10:45:32
[뉴스토마토 박현준 기자] 두나무·삼정KPMG·카카오페이증권이 스타트업 성장 지원을 위해 힘을 모은다.  
 
두나무는 11일 삼정KPMG, 카카오페이증권과 '스타트업 및 중소기업 성장 지원 플랫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으로 두나무는 스타트업 및 중소기업 성장 지원 플랫폼을 기획·개발한다. 플랫폼의 주축으로서 증권플러스 비상장 서비스와 연계해 자문 희망 기업을 유치하고 사업 운영 전반에 대해 컨설팅을 한다. 두나무는 올해 하반기 중으로 플랫폼을 출시할 계획이다. 
 
삼정KPMG와 카카오페이증권은 기업금융이나 구조화 금융 등 각 사의 역량을 활용해 전문화된 자문을 제공할 예정이다. 
 
김형년 두나무 부사장은 "스타트업을 비롯한 비상장 기업 생태계 활성화를 목표로 증권플러스 비상장 서비스를 런칭한 후 이들이 직면한 어려움과 고민에 대해 다양한 이야기를 들었다"며 "스타트업 및 중소기업에게 실질적으로 도움이 되는 프로그램을 만들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왼쪽부터)구승회 삼정KPMG 재무자문부문 대표, 김형년 두나무 부사장, 윤기정 카카오페이증권 홀세일부문 대표가 서울 강남구역삼동 두나무 라운지에서 협약을 맺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두나무

 
박현준 기자 pama8@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현준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