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의 맛’ 함소원·진화 N차 대첩 발발 ‘최고 시청률 12%’
입력 : 2020-07-22 10:36:05 수정 : 2020-07-22 10:36:05
[뉴스토마토 신상민 기자] TV조선 예능 프로그램 아내의 맛이 시청률 10.4%를 기록했다.
 
22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21일 방송된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이하 아내의 맛’) 107회의 전국 집계 기준 시청률은 10.4%를 기록했다. 분당 최고 시청률은 12%까지 치솟으며 화요일 예능 프로그램 1위 자리를 수성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이필모, 서수연 부부의둘째 만들기 프로젝트’, 장민호, 정동원의환상적인 팀워크 화보 촬영’, 함소원, 진화 부부의N차 함진대첩 발발이야기가 담기며 웃음과 공감을 유발했다.
 
연애의 맛이 배출한 1호 부부 커플, 이필모, 서수연이 오랜만에 모습을 드러내 반가움을 안겼다. 신혼 2년차에 접어든 두 사람은 11개월 된 아들 담호의 재롱을 보며 하루의 문을 활짝 열었다. 자타공인 아들바보 이필모는 잠에서 깬 담호를 안고 능숙하게 아침을 준비하고, 기저귀를 갈아주는 등 육아고수로 거듭난 모습으로 놀라움을 안겼다.
 
잠시 뒤 서수연이 잠에서 깼고, 두 사람은담호 생활 관찰표를 작성한 후 담호를 데리고 병원에 갔다. 담호는 발육 상태가 상위 5%에 드는 자이언트 베이비일 뿐 아니라, 청진기를 가슴에 대도, 구강 검진을 해도 좀처럼 울지 않는 역대급 순둥이 면모로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의사는 본격적인 언어 자극이 필요한 시기인 만큼 부부간 많은 대화를 나누라고 조언했고, 집으로 돌아와 서수연에게 대화를 건네던 이필모는 넌지시 둘째 이야기를 꺼내 서수연을 당황케 했다.
 
그 날 저녁 이필모와 서수연은둘째 프로젝트를 가동, 담호를 재우기 위해 갖은 애를 썼지만, 담호는 꿋꿋하게 취침 파업을 이어가 아빠 엄마를 당황케 했다. 결국 두 사람은 미션 수행을 포기한 채 담호를 옆에 두고 와인을 마시는 모습으로 웃음을 안겼다.
 
‘미스터트롯’ 트롯 신동 정동원은 깔끔한 슈트를 차려 입고 임도형과 압구정 로데오에서 만났다. 이들은 고급 바버샵으로 향했고, 나란히 의자에 앉은 두 사람은 얼굴에 솜털을 제거하고, ‘킹스맨으로 변신, 감탄을 터뜨렸다. 하지만 양복 입은 신사가 된 두 사람은 허기를 달래려 브런치 카페가 아니라, 백반집으로 달려갔던 상황.
 
임도형은 폭풍 먹방을 펼치던 중 정동원이 장민호와 화보 촬영을 함께 한다는 소식에, “삼촌들과 자주 만나니 부럽다고 말했지만, 정동원이같이 가자고 제안하자스케줄 있다고 일언지하에 거절해 폭소를 자아냈다.
 
정동원은 촬영장에 먼저 도착해 있는 장민호를 만났고, 두 사람은 특유의 삼촌-조카 케미를 발산했다. 하지만 정동원이 화보 콘셉트와는 맞지 않은 헤어를 하고 온 탓에 머리를 다시 해야 하는 돌발 상황이 발생했고, 엎친 데 덮친 격으로 찬물밖에 안 나오는 최악의 상황이 벌어졌다. 이에 장민호는 자상하고 꼼꼼하게 머리를 감겨주는 아빠모드로 변신, 훈훈함을 드리웠다. 본격 촬영이 시작되자, 두 사람은 환상의 호흡으로 완벽 포즈를 취해 탄성을 터져 나오게 했다.
 
쉬는 시간, 두 사람은 촬영장에 마련된 레트로 오락기 앞에 앉아 아이스크림 쏘기 내기를 했고, 장민호는 숨겨둔 필살기를 모두 쏟아내 정동원에게 K.O패를 안겼다. 이에 정동원이 촬영 스태프들에게 통 큰 골든벨을 울려 흐뭇한 웃음을 터트렸다.
 
함소원은 이른 아침 출근을 준비하며 아침 식사를 만들고, 혜정이 등원 준비까지 서두르는 워킹맘의 면모로 공감과 안쓰러움을 자아냈다. 함소원은 뒤늦게 잠에서 깬 진화에게 혜정이 하원 준비와 성장 검사 결과 체크, TV 수리 신청 및 치과 예약 등을 부탁하고 출근길에 나섰지만 한국말이 서툰 진화는 첫 미션부터 애를 먹었다.
 
같은 시각, 라면으로 끼니를 때우던 함소원은 진화가 치과 예약에 실패했다는 소식에 한숨을 내쉬며 대신 예약을 마쳤다. 하지만 혜정이와 치과에 간 두 사람은 진료를 거부하는 혜정이를 달래느라 진땀을 흘렸고, 함소원과 진화는 냉기를 드리웠다.
 
이후 거듭되는 갈등에 부부 심리 상담 센터를 찾은 두 사람은 허심탄회하게 속내를 털어놨다. 함소원이 가정을 이끌어야 한다는 부담감이 크다고 말하자, 상담사는 남편과 일을 분담하고, 신뢰하고 기다리라 조언했다. 하지만 함소원은남편과 대화를 하면 할수록 화가 난다고 말했다.
 
결국 상담사는그건 대화가 아닌 명령이라며 정곡을 찔렀다. 더욱이 두 사람의 부모 양육 스트레스 검사 결과, 반드시 상담이 필요한 상황이라는 결론이 나와 충격을 안겼던 터. 상담사는 함소원에게작은 행복을 위해 투자하라고 조언했고, 진화에게는현실을 제대로 봐야한다며 한국어 공부를 열심히 하라고 독려했다. 전문 상담사의 조언을 얻은 두 사람 사이에 어떤 변화가 일어날 것인지 앞으로의 이야기에 대한 기대감을 끌어올렸다.
 
아내의 맛은 매주 화요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아내의 맛 함소원 진화. 사진/TV조선
 
 
신상민 기자 lmez0810@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신상민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