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룸 캐스터네츠, '펫콕족' 증가 속 매출 2배 껑충
입력 : 2020-06-16 12:11:50 수정 : 2020-06-16 12:11:50
[뉴스토마토 박준형 기자] 퍼시스그룹의 생활가구 전문 브랜드 일룸이 코로나19 전후로 반려동물 가구 시리즈인 '캐스터네츠' 매출이 2배 가량 증가했다고 16일 밝혔다.
 
코로나19로 인해 집에서 반려동물과 함께 시간을 보내는 이른바 '펫콕족'이 증가하면서, 반려동물 시장이 성장하고 있는 추세다. 작년 11월에 출시된 일룸의 반려동물 가구 시리즈 '캐스터네츠'도 코로나 19가 확산되기 전보다 소비자들의 관심이 늘어났다. '집콕' 장기화로 반려동물과 함께 더욱 행복한 생활을 할 수 있는 펫가구 및 인테리어의 수요가 늘면서, 일룸 캐스터네츠의 매출에도 영향을 끼친 것으로 분석된다.
 
일룸 캐스터네츠는 사람과 반려동물이 함께 하는 더 나은 생활을 위한 펫가구 시리즈다. 반려인의 인테리어 취향을 만족시킬 수 있는 내추럴한 컬러와 디자인은 물론, 반려동물의 행동 특성을 반영해 안정적으로 설계해 반려인과 반려동물이 함께 사용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캐스터네츠 시리즈는 '책장 캣타워', '계단형 숨숨집', '데스크스텝', '해먹 소파테이블', '펫 소파 세트' 등 총 5종이다.
 
일룸 캐스터네츠는 코로나19가 본격적으로 확산된 2월말을 기점으로 약 2배의 매출 성장(2019년 12월~2020년 2월과 2020년 3~5월 주문량 비교)을 보이고 있다. 책장 기능과 캣타워 기능을 동시에 갖춰 다용도로 사용 가능한 책장 캣타워는 출시 시점부터 계속해서 꾸준한 인기를 끌고 있으며, 데스크스텝과 해먹 소파테이블은 코로나 19로 재택근무가 증가하고 집에 있는 시간이 늘어남에 따라 각각 330%, 200% 판매가 증가했다. 데스크스텝은 반려인의 책상 옆에 배치해 반려동물과 교감하는 시간을 더 늘여줄 수 있는 미니 캣타워다. 해먹 소파테이블은 테이블 하부에 반려동물이 편안하게 쉴 수 있는 아늑한 공간을 만들어 줘 사람과 동물이 함께 사용할 수 있는 테이블이다.
 
또 다른 주요 인기 요인은 제품 개발 초기 단계부터 일룸 사내 집사, 자체 연구소와의 협업은 물론 고양이 유튜브 채널로 활약하는 '김메주와 고양이들' 크리에이터의 의견을 반영해 제품을 기획한 점이다. 실제 사용자의 의견을 적극 반영한 덕분에 출시 이후 반려동물을 키우는 보호자들을 일컫는 일명 '집사'들에게 뜨거운 반응을 일으켰다.
 
이러한 인기에 힘입어 일룸은 '김메주와 고양이들' 크리에이터와 고양이 전문 수의사인 노진희 수의사와 협업해 캐스터네츠 시리즈 2차 라인업을 기획 중이다. 지난 14일에는 '김메주와 고양이들' 유튜버 채널에 관련 영상이 공개되기도 했다.
 
일룸 브랜드 관계자는 "일룸 캐스터네츠는 반려동물과 함께하는 가족에게 더 행복한 일상을 만들어 주기 위해 개발했으며, 코로나19로 인해 늘어난 집안에서의 반려 생활을 더욱 편리하게 해주는 제품"이라며 "앞으로도 일룸은 단순 가구 브랜드가 아닌 라이프스타일을 선도하는 브랜드로 소비자에게 다가가기 위해 소비자의 세분화된 니즈를 충족시킬 수 있는 방법을 끊임없이 연구하며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일룸의 '캐스터네츠 데스크스텝'. 사진/일룸
 
박준형 기자 dodwo90@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준형

안녕하세요. 증권부 종목팀 박준형입니다. 상장사들에 대한 생생한 소식을 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