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의반’ 정해인 3차 티저, 그윽하고 아련한 눈빛
‘반의반’ 정해인 “너의 반의반만 있으면 돼”
입력 : 2020-03-11 11:26:50 수정 : 2020-03-11 11:26:50
[뉴스토마토 신상민 기자] tvN 새 월화드라마반의반정해인의 3차 티저 영상이 공개됐다.
 
오는 3 23일 밤 9시 첫 방송되는 tvN 새 월화드라마반의반은 인공지능 프로그래머 하원(정해인 분)과 클래식 녹음 엔지니어 서우(채수빈 분)가 만나 그리는 시작도, 성장도, 끝도 자유로운 짝사랑 이야기이다. 정해인은 N년차 짝사랑 중인 인공지능 프로그래머 하원 역을 맡아 기대를 높이고 있다.
 
이 가운데반의반측이 3차 티저 영상을 공개해 이목을 끈다. 공개된 티저 영상 속 정해인은 부드럽고 차분한 목소리로지수야라며 첫사랑의 이름을 불러 보는 이들을 단숨에 몰입케 한다. 이에 빛을 내며 반응하는 디바이스를 바라보는 정해인의 그윽하고 아련한 눈빛이 포착돼, 디바이스의 존재에 대한 궁금증이 모아진다.
 
이어 어린 아이들의 해맑은 웃음소리와 함께 정해인의 N년차 짝사랑의 추억이 주마등처럼 그려져 시선을 사로잡는다. 나란히 앉아 피아노를 치고, 함께 길을 걷고, 아지트에 앉아 시간을 보내는 등 눈이 오고 계절이 바뀌어도 늘 함께했던 어린 하원과 짝사랑 그녀의 시간을 엿보게 한다.
 
그리고 이내 둘이서 함께 뛰어놀던 숲길을 홀로 거니는 정해인의 모습이 담겨 관심을 높인다. 숲이 간직한 추억을 떠올리는 듯 얼굴 가득 싱그럽고 청량한 미소를 띤 그의 표정이 매우 행복해 보인다.
 
더욱이목소리면 충분해. 난 너의 반의반만 있으면 돼라는 정해인의 내레이션이 그녀의 목소리, 그저 반의반에 만족해하는 애틋한 짝사랑의 설렘에 자연스레 동화되게 한다. 이에 따뜻하고 달콤한 정해인의 짝사랑 이야기가 담길반의반에 기대감이 고조된다.
 
tvN 새 월화드라마반의반은 오는 3 23일 기존 월화드라마 방송시간보다 30분 앞당겨진 밤 9시에 첫 방송된다.
 
 
반의반 정해인. 사진/tvN
 
신상민 기자 lmez0810@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신상민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