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철' 2030은 무스탕·후리스, 5060은 골프·모피
롯데백화점, 세대별 인기상품 행사 열어
입력 : 2019-12-09 14:03:36 수정 : 2019-12-09 14:03:36
[뉴스토마토 김은별 기자] 이번 겨울 2030 세대는 무스탕과 후리스를, 5060 세대는 골프와 모피를 주로 구매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롯데벡화점은 자체 기획을 통해 지난 10월 출시한 여성용과 아동용 '에코퍼 무스탕' 1000장을 발매 한 달 만에 모두 판매했다고 9일 밝혔다. 4000장을 준비한 '리버시블 무스탕'은 같은 기간 1800장, '하이드아웃 롱후리스'는 5000장 중 4300장이 팔렸다.
 
고객이 모피를 소개받는 모습. 사진/롯데백화점
구매한 고객 중 절반 이상은 2030 세대였다. 노스페이스, 디스커버리, 파타고니아 등 아웃도어 브랜드에서 출시된 후리스 상품들도 출시하자마자 품절될 정도로 큰 인기를 끌었다.
 
반면, 5060 세대에서는 모피, 골프 상품군이 두각을 보였다. 모피 상품군의 지난달 1일부터 12월 8일까지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5.7% 신장했으며, 주 구매 고객 층인 5060 세대 가운데 여성의 비중이 60% 이상을 차지했다. 또한 추워진 날씨에도 골프를 즐기는 5060 세대 남성의 구매에 힘입어 같은 기간 골프 상품군의 매출이 4.5% 늘었다.
 
이에 롯데백화점은 세대별 인기 상품군과 관련된 다양한 행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2030에게 인기가 높은 롯데백화점 PB상품인 '리버시블 더블 롱 무스탕'과 '리버시블 시어링 롱 무스탕'을 정상가에서 30% 할인된 가격에 판매한다.
 
에코퍼 무스탕 제품. 사진/롯데백화점
아울러 오는 13일부터 15일까지 소공동 본점에서는 진도모피, 근화모피 등 5개 브랜드가 참여하는 행사가 열린다. 이번 행사에서는 2019년 모피 신상품 및 지난해 이월상품을 판매한다. 영등포점에서는 오는 31일까지 에코퍼로 만든 아우터를 판매하는 '아이토브'의 단기행사를 열 계획이다.
 
유형주 롯데백화점 상품본부장은 "세대 별 인기 상품군이 꾸준히 변화하는 가운데 올해 2030 세대는 작년부터 인기를 끈 무스탕과 후리스, 5060 세대는 전통적으로 큰 사랑을 받은 모피와 골프 관련 상품들이 인기를 끌고 있다"라며 "새로운 브랜드를 지속적으로 선보여 겨울철 유행을 선도할 수 있도록 하겠다"라고 말했다.
 
김은별 기자 silverstar@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은별

한발 앞서 트렌드를 보고 한층 깊게 전달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