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사담당자 "자기소개서 검토 시간 ‘8분’이면 충분해"
가장 많이 살펴보는 것 ‘회사 인재상과의 적합성’
입력 : 2017-08-24 09:22:56 수정 : 2017-08-24 09:22:56
[뉴스토마토 조용훈 기자] 기업 인사담당자들이 자기소개서 검토 시 걸리는 평균 시간은 8분인 것으로 나타났다.
 
24일 사람인에 따르면 기업 145개사를 대상으로 ‘신입 채용 시 자기소개서 검토’에 대해 조사한 결과, 자기소개서 검토 시간은 평균 8분으로 집계됐다.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10분’과 ‘5분’이라는 응답이 각각 24.1%로 가장 많았으며, 이어 ‘3분’(19.3%), ‘1분’(6.2%), ‘20분 이상’(5.5%), ‘15분’(5.5%), ‘7분’(3.4%), ‘2분’(3.4%), ‘8분’(2.1%) 등의 순이었다.
 
인사담당자 10명 중 4명은 자기소개서를 검토할 때 ‘모든 항목을 꼼꼼하게 검토한다’(42.8%)라고 답했다. 이어서 ‘중요한 부분만 골라서 검토’(31%), ‘모든 항목을 대략적으로 검토’(26.2%) 순이었다.
 
자기소개서 검토 시 가장 크게 영향을 미치는 요소로는 ‘회사 인재상과의 적합성’(22.8%)을 1순위로 꼽았다. 다음으로 ‘지원동기’(21.4%)가 바로 뒤를 이었고, ‘도전했던 일과 성공사례’(14.5%), ‘사회경험’(9%), ‘글의 구성과 문장력’(6.9%), ‘성격의 장단점’(6.9%), ‘맞춤법 및 오타자’(6.2%), ‘실패사례와 극복방법’(4.1%), ‘입사 후 포부’(4.1%) 등이 있었다. 
 
반면, 영향을 적게 미치는 요소로는 ‘가족관계 및 성장과정’(29%, 복수응답)을 첫 번째로 선택했다. 다음으로는 ‘제목’(26.2%), ‘입사 후 포부’(17.9%), ‘맞춤법 및 오타자’(12.4%), ‘사회경험’(9.7%), ‘성격의 장단점’(9.7%), ‘글의 구성과 문장력’(9%), ‘도전했던 일과 성공사례’(9%), ‘지원동기’(9%) 등이 뒤를 이었다. 
 
자기소개서를 잘 쓴 지원자가 최종 합격할 확률은 평균 64.2%로 조사됐다. 구체적으로는 ‘80%’(28.3%), ‘70%’(23.4%), ‘50%’(15.2%), ‘60%’(12.4%), ‘30%’(6.9%), ‘90%’(5.5%) 등의 순서로 응답했다.
 
임민욱 사람인 팀장은 “채용 시 인사담당자는 많은 양의 자기소개서를 검토해야 하기 때문에 모든 자기소개서에 많은 시간을 할애하기가 쉽지 않다”며 “때문에 서류전형에서 좋은 결과를 거두려면 먼저 인사담당자가 무엇을 궁금해하고 어떤 것을 선호할 지에 대한 분석이 선행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를 토대로 최대한 간결한 구성과 명료한 표현으로 자신의 역량과 인성을 피력하는 것이 효과적이다"이라고 조언했다.
 
자료/사람인.

조용훈 기자 joyonghu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조용훈

정부세종청사를 출입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