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MC증권, 새 CI 공개…'현대차투자증권'으로 새 출발
새 CI, '고객 자산가치, 신뢰 상승, 미래 성장' 시각화
'현대차' 브랜드 후광효과에 따른 인지도 상승으로 재도약 발판 마련
입력 : 2017-06-16 08:55:00 수정 : 2017-06-16 08:55:00
[뉴스토마토 권준상 기자] HMC투자증권(001500)이 오는 7월1일부터 ‘현대차투자증권’으로 사명을 바꾸는 가운데 새 기업이미지(CI)를 공개했다. HMC투자증권은 현대자동차그룹 계열 증권사로서 그 동안 쓰지 못했던 ‘현대차’ 브랜드를 전면에 내세우며 본격적인 성장을 위한 발판을 마련했다.
 
16일 HMC투자증권은 현대차투자증권의 새로운 CI를 공개하며, 7월1일부터 HMC투자증권에서 현대차투자증권으로 사명을 변경, 새 출발하는 것을 공식 선언했다.
 
HMC투자증권에 따르면 이번에 공개된 현대차투자증권의 새로운 CI는 상승화살표와 플러스(+)기호를 상징요소(Motif)로 시각화해 현대자동차그룹 계열 증권사로서 고객 자산가치의 증대 및 신뢰 상승을 표현함과 동시에 안정적이면서도 미래를 향해 새롭게 뻗어나가는 의지를 표현했다. 메인 색상은 블루컬러(HMI&S Blue)를 사용해 현대자동차그룹과의 일체감 및 신뢰성을 제고했고, 골드컬러(HMI&S Gold)는 고급감과 안정성을 의미한다.
 
앞서 HMC투자증권은 지난 3월 정기주주총회에서 사명변경을 위해 정관 일부를 개정한 바 있다. 이번 사명 변경으로 HMC투자증권은 10년의 기다림과 노력 끝에 ‘현대’라는 이름을 가져오게 됐다. HMC투자증권은 지난 2008년 현대자동차그룹이 신흥증권을 인수한 뒤 ‘현대차IB증권’으로 사명을 바꿔 현대의 이름을 이으려 했으나, 소모적인 분쟁을 피하기 위해 HMC투자증권으로 사명을 변경한 바 있다. 하지만 지난해 현대증권이 KB금융에 매각되며 기회가 찾아왔고 HMC투자증권은 상표출원 및 등록을 거쳐 오는 7월1일부터 ‘현대차’라는 이름을 달고 활동할 수 있게 됐다. 증권가에 다시 ‘현대’라는 이름을 살린 것이다. 이는 2017년 이용배 사장이 취임한 이후 조직의 지속성장을 위한 변화를 모색하고 있는 시점에 이루어졌다는 점에서 큰 의의가 있는 것으로 업계에서는 바라보고 있다.
 
HMC투자증권 관계자는 “현대차 브랜드 후광효과에 따른 인지도 상승으로 재도약의 계기를 마련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이번 사명변경을 통해 고객 자산의 안정성과 수익성 제고를 최우선으로 하는 고객이 신뢰할 수 있는 증권사로 더 다가가겠다”고 말했다.
 
HMC투자증권이 오는 7월1일부터 ‘현대차투자증권’으로 사명을 바꾸는 가운데 새 기업이미지(CI)를 공개했다. 사진/HMC투자증권 
 
권준상 기자 kwanjju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증권계좌대비 300%, 연 2.6% 토마토스탁론 바로가기

관련종목 AI 주가예측 (2022.08.11 기준)
관련종목 AI 주가예측
종목명 전일종가 예측가(1M)
현대차증권(1500)10,30010,550(2.43%)
한화손해보험(370)5,0405,630(11.71%)
흥국화재(540)3,3053,605(9.08%)
코리안리(3690)8,6109,150(6.27%)
삼성화재(810)203,500214,500(5.41%)

  • 권준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