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폰으로 음식 염도도 알 수 있다고?
블루투스 염도계로 음식점 염도 측정 가능
입력 : 2016-09-29 16:19:20 수정 : 2016-09-29 16:19:20
[뉴스토마토 박용준기자] 서울시가 시중에서 파는 음식의 염도를 측정해 자체 관리 가능한 염도 측정 앱을 전국 최초로 내놓았다.
 
시는 시민 건강을 위해 저염실천 음식점을 확대하고자 3년간 음식점 메뉴 염도데이터를 구축, 음식점에서 염도 관리를 할 수 있는 ‘건강나이’ 앱과 블루투스 염도계를 개발했다고 29일 밝혔다.   
 
시는 2013년부터 음식점의 메뉴에 대한 나트륨 및 염도를 측정해 데이터로 구축했으며, 이를 바탕으로 짜고 싱거운 정도를 시각화하는 앱과 블루투스 염도계를 IT기업인 웰티즌, (주)대윤계기와 공동으로 개발했다.
 
‘건강나이’ 앱은 음식을 블루투스 염도계로 측정하면 염도값을 서울과 전국 평균 염도값과 비교해 스마트폰 화면에 나타내 영업주가 자신이 만든 음식이 얼마나 염도가 높은지 확인할 수 있다.
 
염도계로 음식을 측정하면 짜고 싱거운 정도를 5단계로 확인할 수 있고 영업주에 염도 저하 노력을 유도함에 따라 저염 문화 확산이 기대된다.
 
시가 3년 동안 구축한 염도 데이터는 된장국, 김치·된장찌개 등 총 141종의 메뉴에 대해 55가지 음식군으로 재분류하고 각 음식군별로 5단계의 염도 수준을 마련했다.
 
안드로이드폰과 아이폰에서 모두 사용할 수 있으며, 블루투스 염도계로 음식의 염도를 측정할 경우 자동으로 서버로 연결돼 메뉴에 대한 염도DB가 동시에 구축된다.
 
시는 이번에 개발한 앱을 활용해서 음식점을 대상으로 염도관리 모니터링을 실시하고 관리가 우수한 업소에 대해 ‘저염실천음식점’으로 지정할 계획이다.
 
모니터링은 업주가 저염실천이 가능한 메뉴를 정한 후 주 1회 이상 블루투스 염도계로 측정하고, 소비자식품위생감시원이 월 1회 이상 방문하여 해당 메뉴에 대한 염도를 확인한다.
 
나백주 시 시민건강국장은 “서구화된 생활패턴과 외식 증가로 나트륨 과잉 섭취가 우려됨에 따라 저염실천음식점을 육성해 시민이 건강식을 더 많이 선택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서울시가 저염식 문화 확산을 위해 내놓은 건강나이 앱 구동화면.사진/박용준기자
 
박용준 기자 yjunsay@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용준

같이사는 사회를 위해 한 발 더 뛰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