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본무 LG 회장 “차원 다른 획기적 혁신으로 경쟁의 판 바꿔야”
LG, '혁신한마당' 개최…혁신활동 성과 공유
입력 : 2016-04-01 11:00:00 수정 : 2016-04-01 11:00:00
[뉴스토마토 김민성기자] 구본무 LG 회장이 임직원들에게 기존과는 다른 혁신을 통해 경쟁의 판을 바꿀 것을 주문했다. 
 
구 회장은 31일 경기도 광주시 곤지암리조트에서 열린 ‘LG혁신한마당’에서 "갈수록 심화되는 위기의 경영 환경에서 성장하기 위해서는 그동안 우리가 해왔던 혁신 활동들을 철저히 되짚어 보고, 지금까지와는 차원이 다른 획기적인 혁신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경쟁의 판을 바꿀 수 있는 도전적인 목표를 세우고 기필코 이뤄내겠다는 집념으로 이전과는 다른 새로운 방법을 찾아야 한다"며 "LG 구성원 한 사람, 한 사람이 내가 세상을 바꾼다는 사명감을 가지고 주도적으로 임해 달라"고 말했다.
 
'LG혁신한마당'은 사업현장에서 혁신활동으로 성과를 낸 사례를 공유하는 자리로 제품과 솔루션의 혁신성과 독창성 등을 평가한다. 
 
최고 혁신상인 ‘일등LG상’에는 두 대의 세탁기를 하나로 결합하는 혁신적인 발상과 철저한 실행을 통해 탁월한 성과를 창출한 LG전자 '트롬 트윈워시 세탁기'가 선정됐다. 트윈워시는 기존 동급 용량 제품보다 더 많은 판매량을 기록하고 있으며, 특히 미국에서 판매 중인 세탁기 중 가장 비싸지만 인기가 높아 매장을 기존보다 2배 이상 확보했다. LG전자는 트윈워시를 앞세워 지난해 미국 드럼세탁기 시장에서 9년 연속 1위를 달성했다. 
 
이와 함께 ‘우수상’에는 LG전자 무선 헤드셋 ‘톤플러스’ ▲LG디스플레이 어드밴스드 인셀 터치(Advanced In-Cell Touch) 패널 생산성 혁신 ▲LG유플러스 홈 IoT 서비스 ▲LG전자 고효율 프리미엄 태양광 모듈 '네온2' ▲LG화학 중국 전기상용차 배터리 시장 개척 ▲LG CNS 친환경에너지 자립섬 사업 등 15개 부문이 선정됐다.
 
이날 LG혁신한마당에서는 주요 수상팀의 혁신·성공 사례 공유와 함께 ‘소재·부품 관점에서 바라본 LG 혁신의 지향점’를 주제로 홍순국 LG전자 소재·생산기술원장(사장)의 특강도 진행됐다.
 
홍 사장은 그룹 내 생산기술 경쟁력 강화에 대한 소재·생산기술원의 역할을 소개하면서 가전, 모바일을 비롯해 자동차 부품, 에너지 등 신성장사업에도 사용되는 차별화된 소재, 부품, 장비 등의 혁신 사례를 공유했다. 
 
이날 행사에는 구본무 LG 회장, 강유식 LG경영개발원 부회장, 구본준 (주)LG 부회장, 차석용 LG생활건강 부회장, 박진수 LG화학(051910) 부회장, 한상범 LG디스플레이(034220) 부회장 등 최고경영진 30여명을 포함한 임직원 300여명이 참석했다.
 
31일 경기도 광주시 곤지암리조트에서 열린 'LG혁신한마당' 시상식에서 구본무 LG 회장이 수상자들을 격려하고 있다. 사진/LG

 
김민성 기자 kms0724@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민성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