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재경 인천지검장 '유병언 부실수사 책임' 사표(종합)
입력 : 2014-07-24 09:30:48 수정 : 2014-07-24 09:35:08
[뉴스토마토 조승희기자] 최재경(51·사법연수원 17기·사진) 인천지검장이 유병언 청해진해운 회장(73·전 세모그룹 회장)과 관련한 검찰의 부실 수사에 책임을 지고 사의를 표명했다.
 
24일 검찰에 따르면 최 지검장은 전날 김진태 검찰총장에게 구두로 사의를 표명하고 이날 오전 대검찰청에 사표를 제출했다.
 
검찰은 지난 4월 세월호 참사 이후 인천지검에 특별수사팀을 꾸리고 선사 청해진해운의 유 회장과 측근, 해운비리를 전담해 수사해왔다.
 
수사팀의 최우선 목표는 유 회장의 검거였지만, 수사가 시작되자마자 유 회장이 도피행각을 벌이다 지난달 12일 전남 순천 송치재 별장 인근 매실밭에서 변사체로 발견됐다. 그러나 검경은 이를 40일이 넘도록 확인하지 못했다.
 
또 검찰은 지난 5월 25일 순천 별장 압수수색 당시 별장 안에 유 회장이 숨어 있었는데도 이를 놓친 사실을 전날 공개하면서 부실수사라는 거센 비판이 일었다.
 
최 지검장은 2012년 '검란' 당시에도 한상대 검찰총장이 뇌물혐의로 수사를 받고 있던 김광준 전 검사와 자신의 유착문제를 빌미로 감찰을 지시한 것과 대검 중수부 폐지에 대한 이견으로 사표를 제출했다가 반려된 적이 있다. 
 
대구고와 서울대를 졸업한 최 지검장은 특수수사에 능한 이른바 특수통으로, 대검 중수1과장, 대검 수사기획관, 서울중앙지검 3차장, 대검 중수부장, 대구지검장 등을 역임했으며 지난해 12월 인천지검장에 취임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조승희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