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순천 별장 '통나무 벽'에 숨은 유병언 놓쳐
입력 : 2014-07-23 18:01:34 수정 : 2014-07-23 18:05:59
[뉴스토마토 조승희기자] 검찰이 유병언 청해진해운 회장(73·전 세모그룹 회장)을 찾기 위해 지난 5월 25일 전남 순천의 별장을 수색할 당시 벽장 안에 숨어있던 유 회장을 발견하지 못한 것으로 23일 확인됐다.
 
인천지검 특별수사팀(팀장 김회종 2차장검사)은 순천 송치재 휴게소 인근의 별장 '숲속의 추억'에서 유 회장과 함께 은신하다가 구속된 아해프레스 직원 신모(33)씨로부터 "수사관들이 별장 문을 열려고 하는 소리가 들려 유 회장을 2층 통나무 벽안에 있는 은신처로 급히 피신시켰다"는 진술을 확보했다.
 
또 신씨는 "수사관들이 수색을 마칠 때까지 유 회장이 은신처 안에 숨어있었다"고 진술했다.
 
검찰에 따르면 별장 2층의 이 은신처는 통나무 벽에서 직사각형 형태로 잘라 만든 출입문을 열고 들어가면 나타나는 3평 규모의 공간으로, 안쪽은 나무로 만든 잠금장치가 있고 밖에서는 통나무를 끼워맞춰 위장을 해놓은 상태였다.
 
검찰은 이튿날 순천 별장 내부를 다시 수색했지만 이미 유 회장은 달아난 뒤였다.
 
검찰은 이 통나무 벽안에서 여행용 가방 2개에서 현금 8억3000만원, 미화 16만 달러를 발견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조승희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