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노스, 27억규모 서울 9호선 연장선 TRS 시스템 구축
입력 : 2013-08-07 14:37:36 수정 : 2013-08-07 14:40:50
[뉴스토마토 김세연기자] 리노스(039980)는 지난 6일 현대정보기술과 약 27억원 규모의 서울시메트로 9호선 연장선(2, 3단계) 디지털 주파수공용통신(TRS) 열차무선통신시스템 구축 계약을 체결했다고 7일 밝혔다.
 
이번 계약은 9호선 연장구간의 열차무선통신시스템을 구축하는 사업으로, 리노스는 오는 2016년 4월까지 신설 13개 정거장과 종합통제실에 기존 1단계 구간에서 활용중인 시스템과 호환이 가능토록 기지국과 시스템, 단말기 등을 구축하고 업그레이드하게 된다.
 
9호선 2단계 구간은 강남구 논현동에서 송파구 잠실1동까지 5개 역사 규모로 2014년 10월 개통 예정이며, 3단계 구간은 송파구 잠실1동에서 강동구 둔촌동까지8개 역사 규모로 2016년 4월 개통이 예정돼 있다.
 
이미 리노스는 지난 2007년 9호선 열차무선통신 시스템 구축 계약을 체결해 9호선의 안정적인 열차무선통신시스템을 제공하고 있다.
 
이외에도 신분당선, 부산지하철 3·4호선, 김해 경전철, KTX 2단계 등 지하철·경전철·고속철도 등을 아우르는 열차무선통신 분야의 전문 기업으로서의 입지를 공고히 하고 있다.
 
노학영 리노스 대표이사는 "이번 계약은 리노스의 열차무선통신 기술이 시장에서 인정받은 결과"라며 "서울시 도시철도 종합발전방안, 국토교통부 철도산업 육성정책 등 국내외로 철도 시장이 커지고 있는 만큼 열차무선통신 분야에서 리노스가 핵심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세연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