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공협, 암표·부정거래 대책 마련 세미나
2023-06-03 18:00:00 2023-06-03 18:00:00
[뉴스토마토 권익도 기자] 한국대중음악공연산업협회(음공협)가 암표 및 부정거래의 대책 마련을 위한 세미나를 엽니다.
 
7일 오후 2시 서울 올림픽 파크텔 베를린홀에서 열리는 이번 세미나는 '암표 및 부정거래 대책강구 및 공연업계 발전'이 주제입니다. 국민의 힘 이태규 국회의원의 축사를 시작으로 문화체육관광부 대중문화산업과, 디케이엘파트너스 법률사무소 백세희 변호사, 라이브네이션 김형일 대표, 인터파크 윤희진 팀장, 모터레이터로 음공협 고기호 부회장이 토론자로 참석합니다.
 
음공협 이종현 회장, 음공협 임원진, 회원사(YG엔터테인먼트·드림메이커·예스24·드림어스컴퍼니 외), 티켓수요자 등 참석해 질의응답을 합니다.
 
앞서 음공협은 '암표 및 부정거래' 대책을 위해 회원사 42개사(공연 기획사)와 티켓 수요자를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바 있습니다. 이번 세미나에서 그 결과를 발표합니다. 향후 암표 근절을 위한 캠페인도 대대적으로 추진합니다.
 
현재 현행법 상 공연장 등 오프라인 장소에서 이뤄진 암표 매매만 처벌할 수 있도록 규정(「경범죄 처벌법」제3조제2항제4호)하고 있어 온라인에서 이루어지는 암표 매매에 대해서는 처벌 규정이 없어 제도적 개선이 시급한 실정입니다.
 
이종현 회장은 "암표로 인한 부정거래는 공연을 즐기려는 관람객뿐만 아니라 공연산업 전반에 피해를 주며, 특히 K팝 공연의 이미지를 훼손시킴으로써 국격을 떨어뜨리는 행위라 생각한다. 이번 세미나를 통해 그 심각성을 인지하고 더 이상의 큰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라고 전했습니다.
 
이번 세미나는 온라인 신청서를 작성한 신청자만 참석할 수 있습니다.
 
암표 및 부정거래의 대책 마련 세미나. 사진=음공협
 
권익도 기자 ikdokwon@etomato.com
 
이 기사는 뉴스토마토 보도준칙 및 윤리강령에 따라 이 최종 확인·수정했습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
인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