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 기자

e
세아베스틸지주, 에퀴스와 장기 REC 매매 위한 양해각서 체결
태양광발전 REC 매매 양해각서 체결
ESG 경영 확대 및 신재생에너지 전환 가속화
2022-11-30 16:47:33 2022-11-30 16:47:33
[뉴스토마토 이범종 기자] 세아베스틸지주(001430)는 에퀴스에너지코리아와 신재생에너지 공급 인증서(Renewable Energy Certificate·REC) 장기 매매 계약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고 30일 밝혔다.
 
세아베스틸지주는 에퀴스와의 REC 매매 계약을 위한 양해각서를 통해 전라남도 소재 21MW급 태양광발전소가 생산하는 연평균 2만6828MWh 수준의 신재생에너지를 20년간 안정적으로 확보할 수 있는 교두보를 마련하게 되었다. 이는 세아베스틸 연간 총 전력 사용량의 2~3%에 해당한다.
 
ㅅㅔㅇㅏㅂㅔㅅㅡㅌㅣㄹㅈㅣㅈㅜ ㅇㅔㅋㅟㅅㅡㅇㅔㄴㅓㅈㅣㅋㅗㄹㅣㅇㅏㄱㅏ 30일 ㅇㅑㅇㅎㅐㄱㅏㄱㅅㅓ ㅊㅔㄱㅕㄹ ㅎㅜ ㄱㅣㄴㅕㅁㅅㅏㅈㅣㄴㅇㅡㄹ ㅊㅘㄹㅇㅕㅇㅎㅏㄱㅗ ㅇㅣㅆㄷㅏ. 사진 ㅇㅚㄴㅉㅗㄱㅂㅜㅌㅓ ㅅㅔㅇㅏㅂㅔㅅㅡㅌㅣㄹㅈㅣㅈㅜ ㅂㅏㄱㅅㅓㅇㅈㅜㄴ ㅇㅣㅅㅏ, ㅇㅑㅇㅇㅕㅇㅈㅜ ㄷㅐㅍㅛ, ㅇㅔㅋㅟㅅㅡ ㅇㅑㅇㅅㅓㅇㅇㅜ ㄷㅐㅍㅛ, ㅈㅗㅇㅓㄴㅇㅜ ㅈㅓㄴㅁㅜ. (사진=세아베스틸지주)
 
양사는 본 양해각서를 바탕으로, 2023년 상반기 내 본계약을 체결할 계획이다. 세아베스틸지주는 해당 태양광발전소로부터 공급받게 되는 신재생에너지를 세아베스틸과 세아창원특수강 등 탄소배출 저감 활동을 진행중인 계열회사의 전력으로 활용할 계획이다. 세아베스틸지주는 이로써 연간 약 1만2325톤의 탄소 배출량이 감축될 것으로 기대한다. 이를 탄소중립 효과로 계산 시 연간 약 187만 그루의 소나무를 심는 것과 동일한 효과다.
 
세아베스틸지주 계열사 세아베스틸, 세아창원특수강의 제강공정은 철스크랩을 원료로 하는 전기로를 사용한다. 이 때문에 철광석을 원료로 하는 고로의 제선·제강공정 대비 탄소 직접 배출량(스코프1)이 2~3배 정도 적다. 스코프1은 제품 생산 단계에서 발생하는 직접 배출이다.
 
세아베스틸지주는 탄소 배출량이 현저히 적은 전기로 100% 제품 생산방식과 신재생에너지 전력 활용 등을 통해 스코프2 범위의 탄소 배출량을 저감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스코프2는 사업장에서 쓰는 전기와 동력을 만드는 과정에서 발생하는 간접배출이다.
 
에퀴스는 아시아태평양 지역 내 신재생에너지 사업 개발 경험이 있는 인프라 투자사다. 2018년 한국지사 출범 이후 태양광·해상풍력 발전, 폐기물 처리·자원회수 분야에서 투자와 개발을 이어왔다. 
 
세아베스틸지주는 에퀴스가 신안태양광발전소 프로젝트의 첫 REC 장기 구매 계약자로 세아베스틸지주를 선정한 만큼, 앞으로도 신재생에너지 전환 가속화를 위한 양사 간 파트너십을 더욱 공고히 해 나갈 계획이다. 또 향후 에퀴스가 국내 기업들의 탄소배출 저감과 RE100 목표 달성을 돕는 사업을 수행하는 데에도 좋은 레퍼런스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
 
양영주 세아베스틸지주 대표이사는 “세아베스틸지주의 ESG경영 확대 및 탄소배출 저감 목표 달성을 위해 REC 장기 매매 계약을 시작으로 그린스틸 글로벌 인증, 추가 신재생에너지 확보 등 탄소저감 성과 창출에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범종 기자 smile@etomato.com
이 기사는 뉴스토마토 보도준칙 및 윤리강령에 따라 이 최종 확인·수정했습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