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 기자

e
이양희, '이준석 추가징계' 논의 돌입…"예외없이 원칙대로 진행"
이준석에게 여러차례 연락…"성실히 서면 회신"
2022-10-06 19:23:09 2022-10-06 19:43:41
이양희 국민의힘 윤리위원장이 지난달 2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윤리위원회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사진)

[뉴스토마토 유근윤 기자] 이양희 국민의힘 윤리위원장은 6일 이준석 전 대표 소송대리인단이 제기한 징계사유 부재 등과 관련해 "여러 차례 연락했고 성실히 서면 회신했다"고 반박했다.
 
이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제9차 당 중앙윤리위원회 전체회의에 들어가기 앞서 "오늘 제9차 윤리위는 과거 회의와 마찬가지로 결과를 미리 두고 진행하지 않고 모든 측면에서 당헌당규에 따라 예외없이 원칙대로 진행될 것을 말씀드린다"고 했다.

이 위원장은 "저희 윤리위는 지난 9월18일 회의에서 결정된 이준석 당원에 대한 징계절차 개시와 관련해 사유를 회의 직후 이 자리서 공개한 바 있다"며 '사유를 명확히 적시하지 않았다'는 이 전 대표 측 주장에 반박했다.  
 
이 위원장은 "9월28일 회의 직후 오늘 회의에 출석해 소명할 것으로 공개적으로 밝혔다. 9월29일부터 당무감사실은 출석 요청과 함께 징계절차 개시 사유를 포함해 이메일, 전화, 문자 등을 통해 이준석 당원 뿐 아니라 수행팀장에게도 여러차례 연락을 했다"고 강조했다. 
 
덧붙여 "저희 윤리위는 오늘 진행된 소명절차의 부당성을 주장한 이준석 당원 변호인의 갑작스러운 이례적인 입장문에 대해서도 어제 성실히 서면 회신을 했다"고 강변했다.  
 
유근윤 기자 9nyoo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