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 기자

e
아모레퍼시픽, 중국 부진에 '어닝쇼크' 불가피…목표가↓-신한
2022-09-28 08:28:06 2022-09-28 08:28:06
[뉴스토마토 우연수 기자] 신한금융투자가 28일 아모레퍼시픽(090430)에 대해 중국 실적 부진으로 인해 3분기 실적 기대치를 하향한다고 밝혔다. 이에 목표주가를 기존 23만원에서 15만원으로 내리고 투자의견은 '매수'를 유지했다.
 
박현진 신한금융투자 연구원은 "3분기 연결 매출을 전년 동기 대비 12.4% 감소한 9717억원, 영업이익을 77.6% 감소한 113억원으로 전망한다"며 "현 컨센서스인 영업이익 407억원을 하회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했다.
 
그는 "2분기 대비 중국 소비 회복이 미진해 해외 법인에서의 영업적자가 불가피해 보인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중국 상해를 비롯한 주요 지역 락다운이 6월부터 해제됐지만 산발적으로 방역 기조가 유지된 탓이다. 7~8월 이례적인 폭염과 코로나 방역 등 비수기 영향도 실적 악화 요인으로 꼽았다.
 
박 연구원은 해외 매출을 전년비 16.5% 감소한 3209억원으로, 그 중 아시아 매출은 23.1% 하락한 2711억원에 그칠 것으로 전망했다. 
 
이어 박 연구원은 "이커머스 매출 중 30~40%가 중국향 역직구 수요로 이커머스 매출 성장이 기대보다 낮은 점은 아쉽지만 그나마 성장하는 유일한 채널"이라며 "면세의 경우 당분간 달러 초강세 영향으로 가격 경쟁력이 떨어지면서 유의미한 트래픽 개선 없이는 매출 회복을 기대하기 어려울 전망"이라고 예상했다.
 
다만 "4분기에는 늦어진 광군제 수요와 중국 10월 당대회 이후 소비 부양책 확대 등이 소비 경기를 미약하게나마 높일 것으로 기대한다"며 "중국 소비 회복 기대감이 조금이나마 있다면 동사에 대한 투자 판단을 안 좋게만 볼 시점은 아니라는 판단"이라고 했다. 
 
우연수 기자 coincidence@etomato.com
 
이 기사는 뉴스토마토 보도준칙 및 윤리강령에 따라 이 최종 확인·수정했습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