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 기자

e
가을 등산 전 발목불안정증 꼭 확인하세요
발목불안정증이 발목 염좌로 발전 '악순환'
2022-09-28 06:00:00 2022-09-28 06:00:00
발목불안정증으로 인한 인대 손상. (자료=연세건우병원)
[뉴스토마토 동지훈 기자] 더위가 한풀 꺾이면서 등산의 계절이 돌아왔다. 산을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절대 놓칠 수 없는 시기지만 안전사고도 유의해야 한다.
 
정부의 재난연감을 보면 한 해 등산 사고 중 30% 이상이 단풍철을 끼고 있는 9~11월 발생한다. 가장 흔한 부상은 발목 염좌다. 행정안전부의 통계에 따르면 산악 사고의 3분의 1은 실족사고다. 많은 사람들이 가을철 단풍을 보러 가파른 산을 오르내리고 울퉁불퉁한 길을 걷다가 발목을 접질리게 되는데, 이 순간 발목 뼈가 제자리를 이탈하면서 근육과 인대가 늘어나 붓고 통증이 생기는 염좌가 발생한다.
 
문제는 사고를 당한 이후다. 만약 사고로 생긴 발목 염좌를 제대로 치료하지 않고 넘어가게 되면 만성적인 질환, 발목불안정증이 찾아올 수 있다. 발목불안정증은 발목 염좌를 제대로 관리하지 않았을 때 발생한다.
 
유종민 연세건우병원 족부관절팀 박사(정형외과 전문의)는 "젊은 사람들은 발목에 통증이나 부종이 생겼을 때 단순히 일시적인 현상이라 판단하고 방치하는 경우가 많다"며 "이런 발목 염좌를 방치하다가 반복적으로 발목을 접질릴 경우 발목 인대가 완전하게 회복되지 않으면서 정상보다 커진 유격이 발생할 수 있고, 이 경우 발목의 안정성이 떨어지면서 만성질환인 발목 불안정증으로 이어질 수 있다"고 설명했다.
 
발목불안정증이 유발한 발목 염좌는 다시 발목불안정증을 강화하는 악순환의 시발점이 될 수 있다.
 
유 박사는 "발목불안정증은 손상된 인대가 제대로 회복되지 않은 것이 원인"이라며 "인대가 손상된 상태에서 다시 산길에 오르면 불안정한 발목이 부상을 이끌어낼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자신이 자주 넘어지거나 발목을 자주 접지르면 섣불리 산행에 나서기보다는 발목 건강을 먼저 체크해봐야 한다"고 덧붙였다.
 
동지훈 기자 jeehoo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