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 기자

e
대통령실 "사드, 결코 협의대상 아냐…8월말 기지 정상화"
2022-08-11 16:30:00 2022-08-11 16:30:00
용산 대통령실(사진=연합뉴스)
 
[뉴스토마토 임유진 기자] 대통령실은 11일 중국의 이른바 '3불 1한' 주장에 대해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는 북한 핵·미사일로부터 우리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기 위한 자위적 방어 수단이며 안보주권 사항으로서 결코 협의 대상이 될 수 없다"고 했다. 경북 성주 주한미군 사드 기지는 이달 말 정상화될 것이라고 밝혔다.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는 이날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브리핑을 통해 "사드 운용 정상화는 지금 진행 중이고 빠른 속도로 정상화하고 있다"며 "그래서 운용 측면에서 8월 말 정도에는 거의 정상화될 것으로 보고 있다"고 했다.
 
이 관계자는 '전 정부에서 중국에 약속이나 협의한 것으로 판단하느냐'는 물음엔 "중국 측 의도를 파악 중"이라며 "분명히 말씀드리지만, 협의나 조약이 아니다. 전 정부의 입장이라고 저희가 누누이 말씀드렸고 그런 의미에서 계승할 합의나 조약은 아니다. 윤석열정부는 윤석열정부의 입장이 있는 것"이라고 했다. 또 "사드 3불 관련해서는 어떤 관련 자료가 있는지를 포함해 인수·인계받은 사안이 없다"고 했다.
 
이 관계자는 '중국이 예전처럼 경제보복을 가할 징후를 보인다면 그에 따른 대응책이 있느냐'는 질문에 "사드 문제는 우리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보호받기 위한 자위권적 방어 수단이다. 우리의 안보 주권 사항이다. 더 보탤 것도 뺄 것도 없다"고 답했다. 브리핑 후 대통령실은 언론 공지를 통해 사드 '운용 정상화'를 '기지 정상화'로 바로잡는다고 정정했다.
 
한편 대통령실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여동생인 김여정 노동당 부부장을 상대할 우리 측 카운터파트에 대해 "통일부 차관 정도가 되지 않을까 그렇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는 "대남·대외 정책 총괄이기 때문에 우리로 이야기하면 통일부와 국정원 기능이 섞여 있다고 볼 수 있다"고 했다. 김 부부장은 전날 공개 연설을 통해 '남측에 의해 코로나19가 북한에 유입됐다'고 주장하며 강력한 보복 대응 검토를 언급했다.
 
이 관계자는 김 부부장의 발언 이후 군사 도발 가능성에는 "김여정의 발언과 도발과의 상관관계는 지금까지 일관된 패턴은 아닌 것 같다"며 "금강산 지역에서 우리 측 재산이라고 할 수 있는 부분들이 훼손되거나 할지 모르기 때문에 정부에서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임유진 기자 limyang83@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