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규칙 맥박" 5년간 심방세동 환자 35.5%↑…70대 '최다'
진료자 24만여명 중 40대가 32.8% 차지
동반 질환, 고혈압 25.3%·심부전 11.9% 등
총 진료비, 89.3% 늘어 10980억 기록
입력 : 2022-07-07 12:00:00 수정 : 2022-07-07 12:14:22
[뉴스토마토 김종서 기자] 불규칙한 맥박을 일으키는 부정맥 질환 중 하나인 심방세동 환자 수가 지난 5년간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70대 환자가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했다.
  
7일 국민건강보험공단이 발표한 '2016~2020년 심방세동 질환 건강보험 진료현황'에 따르면 심방세동 질환 진료인원은 2016년 18만954명에서 2020년 24만4896명으로 35.5% 증가했다. 연평균 증가율은 7.9% 규모다.
 
성별 진료인원은 남성이 14만7658명으로 2016년 대비 38.3%, 여성은 9만7238명으로 31.1% 각각 늘었다. 입원환자는 2만2881명에서 6.7% 증가한 2만4411명으로 집계됐다. 외래의 경우 17만5112명에서 23만9609명으로 36.8% 대폭 증가했다.
 
연령대별로 보면 전체 진료인원 중 70대가 8만305명으로 32.8%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 60대(26.4%), 80대 이상(23.6%)이 뒤를 이었다. 연령이 늘수록 진료인원이 증가해 남녀 모두 70대가 각각 4만793명(31.0%), 3만4512명(35.5%) 가장 많은 수치를 기록했다.
 
심방세동 환자의 동반 진활은 고혈압이 25.3%로 가장 많았다. 그 다음으로는 심부전(11.9%), 고지혈증(9.9%), 협심증(5.3%), 고혈압성 심장병(5.0%), 당뇨병(5.0%), 심장부정백(3.2%) 등의 순이다.
 
심방세동 진료환자의 평균 입원일수는 7일, 전체 입원환자 중 97.0%가 30일 이내로 나타났다. 입원일수 3일 이내는 51.5%다.
 
진료자가 늘어나면서 총 진료비 역시 2016년 1046억원에서 2020년 1980억원으로 89.3% 증가했다. 특히 남성 진료비는 628억원에서 1285억원으로 104.8% 대폭 상승했다. 여성도 2016년 418억원에서 2020년 695억원으로 66.0% 불어났다.
  
이한철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심장내과 교수는 "상당수의 심방세동 환자는 증상이 없고 뇌경색 등 치명적인 합병증이 발생한 후 비로소 진단되는 경우가 많아 적절한 선별 검사를 통해 조기 발견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환자 3명 중 1명은 80세 이상으로 보고되는 만큼 적절한 주기로 선별검사를 받아 조기 진단하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7일 국민건강보험공단이 발표한 '2016~2020년 심방세동 질환 건강보험 진료현황'에 따르면 심방세동 질환 진료인원은 2016년 18만954명에서 2020년 24만4896명으로 35.5% 증가했다. 사진은 서울 종로구의 한 공원에서 휴식을 취하고 있는 노인들.(사진=뉴시스)
 
 
세종=김종서 기자 guse12@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종서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