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스뱅크 '카드론 대환대출' 잠정 중단
입력 : 2022-07-07 15:00:55 수정 : 2022-07-07 15:00:55
[뉴스토마토 신병남 기자] 토스뱅크가 시범적으로 출시·운영했던 '카드론 대환대출 서비스'를 잠정 중단했다. 
 
토스뱅크는 7일 카드론 서비스의 고도화 작업을 위해 카드론 대환대출 서비스를 잠정 중단했다고 밝혔다. 앞서 토스뱅크는 지난달 초부터 삼성카드 카드론을 대상으로 해당 서비스를 시범 운영해왔다. 이달부터 대상 카드사를 늘려 본격적으로 서비스를 시행할 계획이었다. 
 
해당 서비스는 카드론을 은행 신용대출로 바꿔주는 것으로 금융권에서는 토스뱅크가 처음이다. 카드론 이용 고객 중 상당수가 중금리대 신용점수를 가지고 있어 낮은 이자 비용의 1금융으로 대환 수요가 상당할 것으로 점쳐졌다.
 
금융권에서는 이번 중단이 기존 고객 이탈을 우려한 카드업계의 거센 반발이 영향을 줬다는 시각이 다수다. 지난 5일 이복현 금융감독원장과 여신전문금융사 최고경영자(CEO) 간 간담회에서도 이에 대한 카드업계의 우려가 제기됐다. 
 
당시 이 원장은 "(토스뱅크의 카드론 대환대출과 관련해) 여전업계에서 의견을 냈고 그 의견과 규제 완화 등 공정한 경쟁 환경 조성과 관련해 금융위와 추진 중인 여전업법(여신전문금융업법) 개정 태스크포스(TF)에서 함께 살펴보겠다"고 말하기도 했다.
 
한편, 정치권을 중심으로 대환대출 플랫폼 사업을 재추진해야 한다는 의견도 나오고 있어 카드사들은 카드론이 대상에 포함될까 긴장하고 있다. 대환대출플랫폼 사업은 비대면으로 고금리 대출을 저금리 상품으로 전환하는 제도다. 지난해 추진됐다가 금융권의 이견 등에 중단됐다.
 
서울 시내 한 식당에서 카드 결제하는 모습. (사진=연합뉴스)
 
신병남 기자 fellsick@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신병남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