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반기 중기경기전망지수 87.6…전년동기비 4.0P↓
원자재가격 상승·내수부진·인력수급난 애로
입력 : 2022-07-05 12:00:00 수정 : 2022-07-05 12:00:00
[뉴스토마토 변소인 기자] 중소기업 하반기 경기전망지수가 87.6으로, 지난해 하반기보다 4.0P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원자재 가격 상승과 내수부진이 주된 애로사항으로 꼽혔다.
중소기업중앙회 로고. (사진=중소기업중앙회)
 
중소기업중앙회가 지난 6월15일부터 24일까지 500개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중소기업 경영애로와 2022년 하반기 경기전망조사'를 실시했다. 하반기 경기전망지수(SBHI)는 87.6으로, 올해 상반기 대비해서는 5.6p 올랐지만 지난해 하반기 경기전망지수 91.6, 상승폭 14.0p에 비해서는 현저히 낮은 것으로 조사됐다.
 
업종별로는 제조업에서 △기타 운송장비(127.3) △가죽, 가방·신발(104.6) △인쇄·기록매체 복제업(100.0)이 호전을 예상한 반면, △펄프, 종이·종이제품(54.2) △섬유제품(54.2) △전기장비(68.2) 업종은 악화될 것으로 예상했다.
 
서비스업은 △예술, 스포츠·여가관련서비스업(112.0) △운수업(100.0)이 업황개선을 전망한 반면, △부동산업·임대업(60.0) △도매·소매업(84.0) △수리·기타개인서비스업(86.0)은 부진할 것으로 전망했다.
 
항목별 경기 체감실적·경기전망에 대해서는 매출(84.1→91.2), 영업이익(81.2→87.7), 자금사정(81.4→88.9), 공장가동률(89.4→91.2) 모두 상반기에 비해 소폭 개선될 것으로 전망했으며 역계열인 인력·설비수준은 상반기와 마찬가지로 부족할 것으로 나타났다.
 
중소기업이 상반기에 겪은 애로요인으로는 원자재 가격 상승(62.6%)의 비중이 가장 높았고, 이어 내수부진(35.2%), 인력 수급난(29.8%), 금리상승(25.2%), 최저임금 상승 (22.8%) 순이었다. 
 
하반기 예상되는 애로요인도 원자재 가격 상승(58.8%), 내수부진(31.2%), 인력 수급난(29.8%), 금리상승(28.4%), 최저임금 상승(19.4%) 순으로 나타났다. 다만 하반기에 원자재 가격 상승(3.8p↓)과 내수부진(4.0p↓) 응답비중은 감소한 반면 금리상승은 3.2p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상·하반기 모두 제조업은 '원자재 가격 상승', 서비스업은 상반기 '내수부진'과 하반기 '인력수급난'을 가장 큰 경영애로로 지목했다.
 
코로나19 이전 수준의 경영실적 회복시기에 대해서는 2024년 이후(27.0%)로 예상한 응답이 가장 많았다. 2023년 상반기·하반기(23.0%), 2022년 하반기(14.8%), 2022년 상반기 달성(12.2%) 순으로 나타났다. 
 
올해 하반기 최우선 경영전략으로는 경영 내실화(36.2%)가 가장 많이 꼽혔다. 이어서 경영리스크 관리(19.2%), 외형 성장(18.8%), 지속가능경영 참여 확대(17.2%), 성장잠재력 확충(8.6%) 순으로 응답했다.
 
소상공인·중소기업을 위해 가장 필요한 정책(복수응답)으로는 세금·각종 부담금 인하(61.4%), 금융지원(45.0%), 인력난 해소(34.6%), 원자재 수급 안정화(28.6%), 근로시간 유연화(20.0%) 순으로 필요하다고 응답했다.
 
추문갑 중기중앙회 경제정책본부장은 "코로나19만 잡히면 경기가 나아질 것으로 기대했으나 최근 고물가·고금리·고환율 등 '신3고'에 더해 글로벌 경기둔화 등 대내외 경제여건이 악화돼 중소기업 체감경기는 지난해보다 크게 나아지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며 "중소기업의 활력회복을 위해서는 정부가 적극적으로 세제 개선, 금융지원 강화 등 경제활성화 조치와 더불어 과감한 규제개선으로 기업활동의 장애물을 걷어내 줄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변소인 기자 byline@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변소인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