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비맥주, 프리미엄 발포주 ‘오엠지’ 선봬
현미, 보리, 호밀 등 곡물로 고소한 풍미 구현
입력 : 2022-06-30 10:06:24 수정 : 2022-06-30 10:06:24
프리미엄 발포주 '오엠지'. (사진=오비맥주)
[뉴스토마토 유승호 기자] 오비맥주가 프리미엄 발포주 오엠지(OMG)를 내놓는다.
 
30일 오비맥주에 따르면 OMG는 엄선된 현미, 보리, 호밀을 사용해 고소한 풍미를 구현한 프리미엄 발포주다. 캔을 따는 순간 느껴지는 풍부한 넛츠향과 부드러운 청량감이 특징이다. 소비자들이 제품 음용 후 ‘놀라울 만큼(Oh My God)’ 고소한 맛을 즐길 수 있다는 기획 의도도 제품명에 간접적으로 반영했다. 알코올 도수는 4.5도다.
 
제품 패키지에는 곡물을 상징하는 노란색 바탕과 오비라거 브랜드의 랄라베어 캐릭터를 적용했다. 오비맥주는 OMG 특유의 고소한 풍미와 랄라베어의 유쾌한 이미지를 강조한 다양한 마케팅 활동을 전개할 예정이다.
 
신제품은 오비맥주 이천공장에서 500ml 캔으로 생산되며 내달 초부터 대형마트와 편의점 등에서 만나볼 수 있다.
 
오비맥주 관계자는 “사전 소비자 조사를 통해 입증된 고품질 맛을 앞세운 프리미엄 발포주 OMG를 선보인다”며 “더욱 차별화된 맛과 품질의 제품으로 발포주 시장의 저변 확대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유승호 기자 peter@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유승호

산업2부 유승호입니다. 깊이있는 뉴스를 전달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