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덕수 "중국 사드보복 같은게 있어도 원칙 깨서는 안 된다"
"중국, 경제적 불리한 행동시 옳지 않다고 말해야"
입력 : 2022-06-29 15:33:25 수정 : 2022-06-29 15:33:25
[뉴스토마토 용윤신 기자]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보복 조치(같은 사례)가 있더라도 우리 원칙을 지킨다. "한국과 중국은 상호이익이라고 할까, 서로에 이익이 되고 서로 존중하는 방향으로 관계를 잘 가져가야 한다."
 
지난 28일 세종 총리 공관에서 기자들과 만난 한덕수 국무총리가 윤석열 대통령의 나토(NATO·북대서양조약기구) 정상회의 참석에 따른 중국과의 마찰 가능성에 대해 밝힌 답변이다.
 
29일 국무총리실에 따르면 이날 한덕수 총리는 "중국이 섭섭해서 경제보복을 하면 어쩔 거냐고 걱정을 많이 하는데, 세계가 존중하는 가치, 나아가야 하는 원칙을 추구하려는데 중국이 불만을 가지고 경제적으로 불리한 행동을 하겠다고 하면 옳은 행동이 아니라고 얘기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그것(불이익)을 회복시키기 위해 더 중요한 원칙을 깨부수면 안 된다"고 언급했다.
 
윤 대통령의 나토 정상회의 참석에 대해 중국이 반발하는 상황과 관련해서도 "중국과 연관해 새 정부의 입장은 분명하다"고 강조했다.
 
한 총리는 "그럴 가능성도 없다고 본다. 왜냐면 중국과 저희 분업체계는 상당히 원숙한 정도로 왔다"며 "수출 25%를 의존하지만, 그 품목들이 중국의 불만으로부터 임팩트를 적극적으로 받으리라는 것에 대한 확신을 안갖고 있다. 더 중요한 가치와 국익이 뭐냐의 우선순위가 조금씩 달라지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국제적인 연합체를 가지고 우리가 당연히 할 수 있는 일을 했을 때 중국이 보이는 언짢은 반응이 우리가 독자적 행동을 해서 기분 나빠할 때 비해 훨씬 합리적"이라고 말해 연대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이어 지난 24일 존 커비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전략소통조정관이 언론 브리핑에서 중국이 한국의 참여를 반대한다는 질문에 '중국은 한국이 무슨 회의에 참여할지에 관한 거부권이 없다'고 답한 것도 언급했다.
 
한 총리는 "그건 옳은 얘기라고 생각한다"며 "안보에 필요하다고 하면 가는 것이지, 중국이 하라 마라 하는 것은 예의가 아니다. 상호 존중에 안 맞는다"라고 밝혔다.
 
한 총리는 북한 핵 억지력을 강화할 대안이 무엇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구체적으로 말하기 어렵지만, 북한이 함부로 핵을 써서 대한민국을 공격할 수는 없게 억지력을 갖출 것이며 경우에 따라 보여주기도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국민들이 정부가 지난 몇 년 동안 북한에 대해 나이브(안일)하게 생각하고 있지 않은가 걱정을 하고 있는데 이 정부는 그런 것은 절대로 없다"고 강조했다.
 
29일 국무총리실에 따르면 한덕수 총리는 28일 세종 총리 공관에서 진행한 기자들과의 만남에서 "중국이 섭섭해서 경제보복을 하면 어쩔 거냐고 걱정을 많이 하는데, 세계가 존중하는 가치, 나아가야 하는 원칙을 추구하려는데 중국이 불만을 가지고 경제적으로 불리한 행동을 하겠다고 하면 옳은 행동이 아니라고 얘기해야 한다"며 "그것(불이익)을 회복시키기 위해 더 중요한 원칙을 깨부수면 안 된다"고 말했다. 사진은 한덕수 국무총리 모습. (사진=뉴시스)
 
세종=용윤신 기자 yonyo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용윤신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